구글의 스마트폰 운영체제(OS) ‘안드로이드’가 처음으로 점유율 50%를 넘어서며 절대 강자로 자리매김했다. 안드로이드의 독주 속에 애플 iOS와 마이크로소프트(MS) 윈도 모바일이 치열한 스마트폰 OS 점유율 경쟁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조사기관 가트너는 16일 올해 3분기 팔린 스마트폰 1억1519만대 중 안드로이드를 탑재한 스마트폰이 6049만대로 OS 시장 점유율 52.5%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 기간에 팔린 스마트폰 2대 중 1대는 안드로이드 OS를 탑재한 셈이다.
 
지난해 3분기 안드로이드의 점유율은 25.3%로 구글은 불과 1년 만에 모바일 영토를 두 배로 늘렸다. 웹 검색시장 1위를 차지하고 있는 구글은 안드로이드의 점유율이 높아지면서 향후 모바일 검색시장에서도 절대적인 영향력을 발휘할 것으로 전망된다.
 
구글의 세 확장에는 삼성전자가 절대적인 역할을 했다. 가트너는 3분기 삼성전자가 2400만대의 스마트폰을 팔아 스마트폰 판매 1위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삼성전자가 만드는 대부분의 스마트폰은 안드로이드 OS를 탑재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자체 개발한 ‘바다’ OS의 점유율도 2.2%로 지난해 3분기에 비해 두 배로 늘어났다. 바다 OS는 중남미 등 신흥시장을 중심으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반면 노키아의 심비안 OS는 속절없는 추락을 계속하고 있다. 심비안의 점유율은 지난해 3분기 36.3%에서 1년 만에 16.9%로 뚝 떨어졌다. 시장조사기관인 IDC는 심비안의 점유율이 2015년에는 0.2%로 떨어져 사실상 시장에서 사라질 것으로 내다봤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사용하는 스마트폰으로 주목받았던 캐나다 림사의 ‘블랙베리’ OS 점유율도 11%에 그치며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다.
 
iOS의 점유율도 같은 기간 16.6%에서 15%로 소폭 하락했다. 하지만 가트너는 iOS의 점유율 하락이 일시적인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애플의 새로운 스마트폰 출시가 늦어지면서 iOS를 탑재한 아이폰 판매가 주춤했지만 4분기부터는 아이폰4S 판매량이 늘면서 OS 점유율도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MS 윈도 모바일의 점유율은 1.5%로 바다 OS보다도 낮았다. 하지만 4분기부터 새로운 윈도 시리즈를 탑재한 스마트폰 출시가 본격화하면 OS 점유율도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관측된다.
 
IDC는 2015년 안드로이드 점유율이 45.4%로 다소 하락하고 iOS가 15.3%, 윈도 모바일이 20.9%의 OS 점유율을 보일 것이라는 예상치를 내놓은 바 있다.


애플사가 3월 2일(현지시간) 아이패드2(iPad2)를 발표했습니다. 건재함을 과시하며 발표회장에 등장한 잡스는 2010년은 아이패드의 해였다며, 경쟁자들은 당황했다고 말했습니다.

 글쎄요, 어차피 시장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유니크한 IT 제품은 대부분 애플이 만들어왔죠. 애플이 신제품을 내놨다고 경쟁자들이 그다지 당황했을 것 같진 않네요.

 오히려 아이패드2가 경쟁자들을 당황케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같은 가격에 더 얇고, 더 빠르고, 카메라에 외부 출력 지원 기능까지 갖췄으니까요. 아이패드와 대적하기 위해선 삼성이나 모토로라, HP 등이 헐값에 기기를 팔거나, 더 혁신적인 뭔가를 들고 나와야겠죠. 현재로선 애플을 앞서기란 불가능해 보이고 어떻게 쓸만한 2등이 되느냐가 주요 관심사가 될 걸로 보입니다.

 자 그럼 아이패드2 전작과 뭐가 달라졌을까요.

1. 더 얇고 더 가볍게
1세대보다 얇고, 가벼워졌습니다. 1세대 아이패드 사용자들의 불만이 무겁다는 거였죠. 누워서 아이패를 들고 보면 팔이 저려 올 정도였습니다. 새 와이파이 버전의 무게는 601g, 두께는 8.8mm입니다. 1세대는 무게 680kg, 두께 13.4mm였습니다. 3G 버전의 무게는 730kg에서 613kg로 줄었습니다. 버라이존용 버전의 무게는 607kg으로 좀 더 가볍네요. 실물은 보지 못했지만 사진으로 봐도 얇다는 느낌이 팍 드네요.

2. 더 빠르게.. 넌 게임기?
듀얼 코어 A5 프로세서를 탑재해, 구동속도가 두배 더 빨라졌습니다. 애플에 따르면 그래픽 속도는 최대 9배가 향상됐다고 합니다. 이제 더 무거운 앱을 돌릴 수가 있게 됐네요. 게다가 아이폰4에 탑재된 자이로스코프가 아이패드에도 탑재됐스비다. 수많은 고사양의 게임과 주변기기가 쏟아져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3. 카메라&캠코더&화상전화기
아아팟터치에서 그러했듯이 2세대가 되면서 카메라를 달았습니다. 이제 거대 화면을 보면서 사진과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게 됐습니다. 찍은 동영상을 바로 편집해 메일로 보낼 수도 있고, 페이스타임을 이용해 아이패드, 아이폰4, 맥 사용자와 화상통화를 할 수도 있습니다. 참 포토부스도 탑재됐죠. 원래 맥용 어플인데, 여러가지 효과를 줘서 사진을 찍을 수 있습니다. 맥 OS X와 iOS의 경계가 점점 허물어지는 느낌입니다.

4. 외부 출력 지원
AV어뎁터를 이용해 iPad의 화면을 컴퓨터 모니터나 텔레비전으로 출력할 수 있습니다. 이제 아이패드 하나만 있으면 프리젠테이션을 할 수 있습니다. 아이들의 교육용 어플을 TV로 출력할 수도 있고, 인터넷 서핑을 큰 화면에서 즐길 수도 있게됐습니다. 넷북은 이미 그러했고, 이제 스마트TV도 아이패드의 경쟁상대입니다.



5. 케이스도 물건
아이패드 전면에 탈착할 수 있는 마그네틱 방식의 케이스가 함께 출시됐습니다. 케이스를 닫으면 아이패드 화면이 꺼지고 열면 저절로 아이패드를 켜지게 만드는 스마트한 케이스입니다. 착탈한 후 거치대로 쓸 수도 있습니다. 케이스업체들에 펀치를 날리는 물건.


6. 강력한 OS
아이패드2는 iOS 4.3을 탑재해 출시됩니다. 아이폰이나 아이패드1에도 적용할 수 있으므로 다른 애플제품과 구별되는 차이는 아니지만, 타사와의 경쟁에서 애플을 우위에 서게 만들어줄 요소임이 분명합니다. 이제 홈 쉐어링 기능을 이용해, 같은 네트워크 상에 있는 iOS기기의 앱이나 음악을 불러 올 수 있습니다. 새로 출시되는 아이패드용 개라지밴드는 음악 애호가들에게 큰 사랑을 받을겁니다.

7. 단점은 없니?
단점이라기는 뭣하지만, 해상도가 아이패드1과 같아 구매대기자들에 다소 실망을 안겨줬습니다. 디자인은 호불호가 있겠지만, 2의 뒷면은 다소 밋밋한 느낌이 드네요. 스피커가 모노 출력이라 제대로 음악을 들으려면 이어폰이 꼭 필요합니다.

전체적으론 단점보다 장점이 훨씬 많은 멋진 녀석입니다. 아이패드1을 가지신 분들도 2로의 기기변환이 속출하지 않을까 추측해봅니다. 업체들간의 경쟁도 더 치열해 질테고 올해 멋진 가젯이 괜찮은 가격에 줄줄이 등장하리라 기대 해봅니다. 애플이 아이패드1의 기기값을 10만원 내려서, 아이패드1의 중고가격은 날개없는 추락을 하겠군요. 애도.
  1. Favicon of http://itviewpoint.com BlogIcon 떡이떡이 2011.03.22 16:05 신고

    애플 이야기가 많은 건 mau의 성향을 잘 나타내 주는 듯. 세계닷컴 모니터링 하다가 찍고 간다. 수고^^

미국 애플사가 9월 1일(한국시간 9월 2일 오전 3시) 애플 이벤트를 열었습니다. 그간의 성과를 자랑하고 언제나 그렇듯 새로운 제품을 들고 나오는 자리죠.

가장 주목을 받은 건, 새로운 애플TV입니다. 그밖에 소문대로 카메라가 달린 아이팟터치가 공개됐고, 새로운 아이팟 나노와 아이튠즈10 도 공개됐습니다.

이벤트 내용을 사진과 함께 간략히 설명드리겠습니다.


모든 사진은 애플의 생중계 장면을 아이패드로 캡처한 겁니다. 인터넷 생방송으로 이정도의 고화질을 전송한다니 대단하네요. 하지만 몇몇 부분에서 화면이 뭉개지거나 중계가 중단되는 사고도 발생했습니다. 전 아이패드로 생중계를 지켜봤습니다. 화면에 애플의 공동창립자인 워즈니악이 보이네요.



잡스옹의 등장입니다.



잡스의 자랑질. 파리에 새로 문을 연 애플 스토어입니다.



애플스토어는 10개 국가에 300개가 있습니다. 한국은... 없습니다.



계속되는 자랑질.
아이폰, 아이팟터치, 아이패드 등에 탑재되는 iOS가 지금까지 1억2000만개팔렸답니다.



iOS용 앱은 초당 200개씩 다운로드되고 있습니다. "띵~" 하면 200개.



첫번째 신무기 공개. iOS4.1 버전입니다.



버그 픽스를 제일 첫줄에 올렸네요. 그동안 아이폰이 버그가 많았다는 얘기겠죠? 잡스는 모두~ 수정됐다고 강조했는데, 과연 더 이상의 벌레는 없을지..

그밖에 HDRP(High Dynamic Range Photo)로 암부와 명부의 계조를 모두 살려주는 사진 촬영이 가능해졌습니다. 그리고 HD 비디오 업로드와 TV쇼 렌탈이 가능해졌고, 게임센터가 탑재됐습니다.



HDRP의 예제 화면입니다. 왼쪽은 기존, 오른쪽은 HDRP 효과를 준 사진입니다. 어두운 부분의 디테일이 살아있으면서 동시에 밝은 부분인 하늘의 색도 살아있네요.



게임센터를 이용하면 세계각국의 이용자와 대전 게임을 할 수 있습니다. 게임 초대가 왔다는 팝업 메시지가 떴군요.



게임 센터의 기능입니다. 멀티 플레이, 친구와의 게임, 게임 스코어 등록, 게임 검색 등이 가능하군요.



실제 두 사람이 대전게임을 하고 있습니다. 아이폰이 게임기가 됐습니다.



업데이트는 다음주부터 가능합니다. 무료~~



그러나 아이패드는 iOS4.1 업데이트가 안됩니다. iOS4.2를 기다려야 하죠....



iOS4.2에선 아이패드의 에어튠즈 기능을 제공하네요. 와이파이를 이용해 영상을 TV로 볼 수 있습니다. 정확히 듣지 못했습니다만..이를 위해선 말미에 공개되는 애플TV가 필요한 것 같습니다. iOS4.2는 아이패드의 무선 프린트도 지원합니다. 좋군요...그런데....



업데이트는 11월에나.... 털썩...아이패드의 한글키보드 탑재도 물건너 갔군요. 한국 아이패드의 탈옥은 쭈욱 이어질 것 같습니다.



이 부분에서 생방송 중단... 뜬금없이 행사 시작전 영상이 나오네요. 도대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생방송을 지켜봤을까요.



두번째 신무기. 새로운 아이팟 나노 입니다. 나노도 이제 터치~. 아이팟 터치와 유사한 인터페이스네요. 클립이 달린 것도 자랑거리군요... "잡스옹, 탈착도 되나요?"



실행화면입니다. 꽤 멋스럽네요. 그래도 화면이 너무 작아 음악 검색은 조금 불편해 보입니다.



시계도 되고 라디오도 되고 사진도 볼 수 있는 나노.



가격은 8G 149달러, 16G 179달러입니다. 제 생각은 비싸다 입니다.



그리고 세번째 무기, 아이팟 터치..



아이팟 터치를 게임기로 정의하는 스티브 잡스. 게임 앱이 15억개 다운로드 됐다는군요.



아아팟터치도 아이폰4와 같은 레티나 디스플레이와 A4칩, 자이로스코프를 탑재했습니다. 진정한 게임기로 거듭나는군요. 그리고!! 카메라가 달렸습니다. 카메라를 이용해 페이스 타임을 할 수 있습니다. 이제 화상채팅을 하려고 컴퓨터를 켜는 일은 없겠군요. 기러기 아빠들을 위한 필수품이 될 듯 하네요. 



가격은 8G 229달러, 32G 299달러, 64G 399달러입니다. 한국에선 8G가 20만원대 후반에 출시되지 않을까 점쳐봅니다. 가격은 맘에 드네요. 아이폰이 없다면 하나 사고 싶은 제품.



셔플도 새로워 진건가... 조느라 제가 설명을 못 들어서...



다음주부터 팝니다. 프리오더는 지금부터~. 한국 출시엔 좀 더 시간이 걸리겠죠.



네번째 무기는 아이튠즈10. 핑이라는 뮤직소셜네트워크를 탑재한 게 가장 큰 특징입니다.



친구들과 유명인사들이 어떤 음악을 듣는지 궁금하세요?



그럼 친구를 하세요. 트위터와 음악시장의 절묘한 결합이군요. 한국 언론은 별 관심이 없던데, 이거 굉장한 바람을 일으킬 수도 있다는 생각이듭니다. 아이폰이나 아이팟 터치에서도 접속 가능하다고 합니다. (한국 시장은 예외겠네요. 아이튠즈에서 음악 다운을 거의 받지 않으므로...)



주르륵.. 핑에 대한 설명입니다. 음악취향이 같은 사람들을 친구로 만들어 보세요~.



업데이는 당장~.



그리고 한가지 더. (잡스의 프리젠테이션 수법) 너무 식상해서...그래서...



이번한 한가지 더가 아니라 즐거움이 하나 더 추가됩니다.



이것은 예전의 애플TV. 잡스옹의 실패작. 시끄럽고, 크고, 비싸고..등등등..



그래서 불만 접수 끝에 새로운 제품을 선보입니다.



손바닥에 들어가는 애플TV.



파워케이블 꼽고 HDMI 연결하고 인터넷 선 연결하면 끝~!



그럼 영화, 음악, 텔레비전 드라마 등등을 HD로 즐길 수 있단 말씀. 컴퓨터 사진과 영상도 불러올 수 있는 듯 합니다.



드라마 렌탈 가격은 99센트.. 미국에선 파격적인 가격.



유튜브, 넷플렉스, 플리커, 모바일미의 영상동 불러 올 수 있네요. 좋다.



가격은 229달러?!!!



99달러... 가격도 크기만큼 작아졌군요. 그러나 한국 콘텐츠가 없으므로 현재 한국에서의 성공 가능성은 0% 입니다.

이상 프리젠테이션을 마치겠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