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가 망내 추가 음성통화 제공, 와이브로 결합 서비스 등을 앞세워 4세대(4G) 롱텀에볼루션(LTE) 시장에서 경쟁사 추격에 나섰다.
 
KT는 자사 LTE 서비스 시작을 하루 앞둔 2일 광화문 사옥 올레스퀘어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요금제와 망 구축 계획을 밝혔다. KT는 4월까지 LTE 전국망을 구축하고 올해 안에 400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하기로 했다.

KT는 타사보다 LTE 시장 진입이 늦은 만큼 이를 만회하기 위해 망내 추가 음성통화를 제공하고 저렴한 추가 요금제로 와이브로 결합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5만2000원 요금제에 가입할 경우 1000분, 10만원 요금제의 경우 1만분의 망내 음성 통화가 추가로 주어진다. 1만분이면 하루 5시간30분씩 30일 동안 통화할 수 있는 양이다.
 
한 달 5000원의 요금을 추가하면 와이브로망을 통해 30기가바이트(GB)의 데이터를 추가로 이용할 수 있고  가입한 이후 3개월간 기본 LTE 데이터 제공량의 20%를 추가로 제공하는 ‘세이프존’ 서비스도 선보인다. 
 
프로모션 기간에 가입한 사람에게는 4월 말까지 50%의 데이터를 추가로 지급하고 주문형비디오(VOD), 안심 데이터 옵션도 일정기간 무료로 제공한다.
 
KT는 망 구축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4월까지 전국 84개 시와 고속도로, KTX 구간 등에 LTE망 구축을 완료할 예정이다. 이는 SK텔레콤과 같은 수준이다. 이달 중 서울 전 지역에 LTE망을 구축하고 1분기까지는 수도권, 광역시, 제주도 등 26개시에서 LTE망 구축을 끝낸다는 계획이다.
 
KT의 가세로 LTE망 품질 경쟁도 본격화하고 있다.
 
KT는 LTE망에 ‘가상화 시스템’을 적용한 ‘LTE 워프(WARP)’를 도입해 망 품질이 뛰어난 LTE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워프란 트래픽 상황이나 가입자 분포에 따라 소프트웨어로 기지국의 지역별 용량을 자유롭게 조절하는 기술로, 3G에 적용한 ‘클라우드 커뮤니케이션 센터(CCC)’를 업그레이드한 시스템이다.
 
이통 3사는 각자 LTE망에 클라우드 기술을 활용하고 있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각각 ‘스캔(SCAN)’과 ‘뱅크 기지국’을 적용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이날 기지국 경계지역의 품질을 기존 스캔보다 4배 높이는 ‘어드밴스트 스캔(Advanced-SCAN)’ 기술을 분당 지역 LTE 상용망에 적용하고, 올해 안에 주요 트래픽 밀집지역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KT는 오는 20일까지 LTE 단말기를 3G 요금제로 개통해주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표현명 KT 개인고객부문 사장은 “20일 이후에는 모든 LTE 단말은 LTE로 가입해야 한다”며 “그러나 기존 3G 가입자가 3G 요금제로 LTE 단말기를 이용할 수 있는 ‘유심(USIM) 이동’은 정부정책에 따라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2G, 4G, It, KT, LTE, News, SKT
4세대(4G) 롱텀에볼루션(LTE) 이동통신 시장이 빠른 속도로 팽창하며 내주 초 가입자가 10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SK텔레콤은 13일 기준으로 LTE 가입자가 50만명을 돌파했다고 14일 밝혔다. LTE 스마트폰 가입자는 50만3000명, LTE 모뎀·라우터 가입자는 2000명이다.
 
LG유플러스는 13일까지 42만명의 LTE 가입자를 확보, 양사를 합친 LTE 가입자 수는 92만명을 넘겼다. 두 통신사를 합쳐 매일 2만명가량의 가입자가 늘고 있어 다음주 월요일이면 100만명이 LTE 서비스를 이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SK텔레콤은 “4G LTE 모뎀·라우터 서비스는 출시 5개월, 국내 최초의 LTE 스마트폰인 ‘갤럭시S2 LTE’는 출시 77일 만에 50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이 3세대(3G) 서비스 가입자 50만명을 모집하기까지 걸린 시간은 약 1년2개월로 LTE의 확산 속도가 2.5배 정도 빠르다.
 
SK텔레콤은 LTE 가입자 50만명 돌파를 ‘본격적인 LTE 대중화의 신호탄’으로 보고 있다. 기존 3G 일반 휴대전화나 3G 스마트폰의 경우 50만명을 분수령으로 가입자가 급격히 증가한 전례가 있다는 것이다.
 
현재 SK텔레콤의 LTE 가입 비율은 전체 스마트폰 판매량의 35% 정도로 내년 4월 LTE 전국망이 구축되면 가입자 증가 비율이 가파르게 상승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편 2세대(2G)망으로 이용되고 있는 1.8㎓ 주파수 대역에서 LTE 서비스를 시작하려 했던 KT는 법원 판결로 2G 서비스 종료가 지연되면서 근심이 늘고 있다.
 
KT는 이미 물량을 확보한 LTE 스마트폰을 3세대(3G) 용으로 개통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KT는 최근 삼성전자에 갤럭시 노트 등 LTE 스마트폰을 3G 요금제로 개통할 수 있는지 문의했다고 14일 밝혔다.
 
KT 관계자는 “LTE 스마트폰 주문량이 재고로 쌓일 수 있는 상황에서 LTE 스마트폰을 3G망에서 활용할 수 있는지 실무차원에서 물어본 것”이라며 “아직 구체적인 계획이 잡힌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가 4세대(4G) 롱텀에볼루션(LTE) 서비스에 올인한다. LG유플러스 이상철 부회장은 휴대전화 음성과 데이터 모두를 4G LTE망을 통해 서비스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상철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지난 25일 제주도 제주시 라마다 프라자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동전화망, 와이파이망, 초고속망이 하나로 융합되는 세계 최고의 유무선 올 아이피’(All-IP) 기반의 단일 데이터망을 구축해 LTE 신세계를 열겠다”고 밝혔다.
 
다시 말해 LG유플러스의 모든 유무선 서비스를 IP(인터넷 프로토콜) 방식으로 하겠다는 의미다. 특히 4세대 LTE 휴대전화 서비스 가입자는 LTE망을 통해 음성·데이터 서비스를 이용하게 된다.
 
현재 SK텔레콤의 LTE 서비스는 데이터만 LTE망을 이용하고 음성 서비스는 3세대 음성 전용망을 통해 이뤄지고 있다. KT 역시 SK텔레콤과 같은 방식을 도입할 것으로 보인다.
 
LTE망을 통해 음성·데이터 통합서비스를 하게 되면 통화하면서 상대방과 파일을 공유하고,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를 통해 음성통화를 하는 등의 서비스가 가능하게 된다.
 
요금도 더 싸질 수 있다. 음성요금과 데이터요금을 따로 산정하는 지금의 방식을 벗어나 음성이냐 데이터냐에 관계없이 사용한 서비스의 패킷 발생량만큼 요금이 발생하는 체계가 도입될 것으로 기대된다.
 
LG유플러스는 또 이 같은 통합서비스로 단말기 수급이 대폭 개선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음성과 데이터를 담당하는 칩을 따로 탑재하지 않고 데이터 담당 칩만 탑재하면 되기 때문이다.
 
LG유플러스가 이 같은 통합서비스에 나선 것은 경쟁사와 달리 3G망을 갖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풀어야 할 숙제도 있다. IP방식의 음성통화는 음성 전용 회선을 쓰는 기존의 방식보다 송수신 품질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LG는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송수신 기술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4세대(4G) 롱텀에볼루션(LTE) 이동통신 서비스 가입자 수가 예상보다 빠르게 늘면서 통신업체들의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SK텔레콤은 15일 서울 을지로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LTE 서비스 차별화 전략을 발표했다.

장동현 SK텔레콤 마케팅부문장은 “2013년으로 예정했던 LTE 전국망 확대 계획을 8개월 앞당겨 내년 4월까지 84개 시와 고속도로 휴게소, 주요 철도 역사, 스키장 등 주요 지역에 LTE 망을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은 매일 1만5000명 이상이 LTE 서비스에 가입하고 있는 만큼 연말까지 애초 예상했던 50만명을 훨씬 웃도는 70만명 이상의 가입자를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LTE망 도입 이후 휴대전화 이용자들의 데이터 사용량이 빠르게 늘고 있는 점을 감안해 멀티미디어 서비스를 위한 새로운 요금제도 내놓기로 했다. SK텔레콤에 따르면 LTE 가입자들의 월평균 데이터 사용량은 1.6기가바이트(GB)로 3세대(3G) 서비스 가입자(사용량 1.1GB)보다 많다. 특히 주문형비디오서비스(VOD)와 온라인 게임 등의 수요가 늘어났다.
 
SK텔레콤은 이에 따라 VOD 콘텐츠·데이터 사용료를 묶은 편단위 과금제, 온라인 게임 ‘정액제’ 등의 출시를 준비 중이다. 이와 함께 통화 품질 향상을 위해 내년 1월부터 세계 최초로 LTE 팸토셀(초소형 기지국)을 설치하고 2세대(2G) 통신을 위해 쓰이던 중계기 100만대를 업그레이드해 실내에서도 통화가 원활해지도록 할 계획이다. 데이터 분산으로 속도를 높이고 기지국 간 간섭을 줄이는 ‘어드밴스트 스캔’ 기술도 도입한다.
 
LG유플러스는 전국 대도시를 중심으로 홍보전을 펴며 LTE 서비스 확장에 열을 올리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서울 명동에 LTE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유플러스 LTE 팝업 스토어’를 마련했고 부산, 대전, 광주, 대구 등에서 체험 행사를 벌이고 있다. 이달 말에는 이상철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지방에서 기자들을 만나 LTE 전략을 설명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내년 상반기까지 전국에 기지국 5만6200개와 11만개의 중개기를 설치해 군·읍·면 지역까지 LTE 서비스를 실현한다는 목표다.
 
KT도 LTE 서비스를 서두르고 있다. KT는 이달 중 2G 서비스가 종료되면 곧바로 LTE 서비스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KT는 현재 2G 서비스 가입자를 3G로 전환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재 KT의 2G 가입자는 15만명 정도다.


국내 스마트폰 가입자가 2000만명을 넘어서며 ‘스마트폰 전성시대’를 맞이했다. 기술 발전속도도 빨라 4G(4세대) 롱텀에볼루션(LTE) 스마트폰 보급이 급속도로 이뤄지고 있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내년 말까지 각각 500만명, 400만명 이상의 LTE 가입자를 확보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SK텔레콤은 연내 10종의 LTE 단말기를 출시할 예정이고, 내년에는 단말기의 50%를 LTE 기종으로 내놓을 방침이다. LG유플러스 역시 단말기 라인을 다양화할 계획이고, KT도 이르면 11월부터 LTE 서비스에 들어갈 예정이다.

그러나 무조건 최신 서비스를 이용하는 게 가입자에게 유리한 것은 아니다. 자신의 사용 패턴과 적절한 요금제를 고려해야 한다.

어떤 스마트폰을 사용할지도 변수다. LTE 전용 스마트폰은 일반적으로 고화질에 빠른 데이터 전송속도를 자랑한다. 반면 3세대(3G) 스마트폰은 최신 운영체제와 특화된 기능으로 소비자들을 유혹하고 있다.


◆3G 스마트폰 특화된 기능으로 소비자 유혹

11월 국내에 출시될 대표적인 3G 스마트폰으로는 아이폰4S, 갤럭시 넥서스, 모토로라 레이저 등이 있다.

◇아이폰4S

애플사의 아이폰4S는 전 세계적으로 3G 단일 모델이 출시돼 LTE망은 사용할 수 없다. 아이폰4는 아이패드에 쓰이는 것과 같은 듀얼코어 프로세서와 8메가 픽셀의 카메라를 탑재해 고화질의 사진과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그러나 뭐니뭐니 해도 가장 큰 특징은 음성인식 기능인 ‘시리’를 탑재했다는 점이다. 시리를 이용해 메시지를 보내거나 약속을 기록하고 정보검색을 할 수 있다. 심심하면 스마트폰과 대화를 나눌 수도 있다. 하지만 11월 국내에 아이폰4S가 출시된다고 해도 시리의 한국어 서비스는 내년에나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 넥서스

삼성전자의 갤럭시 넥서스는 현재 구글의 최신 모바일 운영체제(OS)인 ‘아이스크림샌드위치(안드로이드 4.0)’를 탑재한 유일한 스마트폰이다. 내년이 되면 아이스크림샌드위치를 탑재한 스마트폰들이 속속 출시되고 기존 스마트폰에 대한 OS 업그레이드도 이뤄지겠지만, 이를 기다릴 수 없는 ‘얼리어답터’라면 갤럭시 넥서스가 좋은 선택이다.

이용자의 얼굴을 인식해 전화기의 잠금 상태를 해제하거나 통화내역·문자·SNS 대화 등을 한 화면에서 관리해 주는 ‘피플’ 애플리케이션, 파노라마 촬영 기능 등을 새롭게 탑재했다.


레이저

◇레이저

모토로라 레이저는 두께가 7.1㎜에 불과한 얇은 스마트폰으로 언제 어디서나 집이나 회사 PC에 원격 접속해 음악과 사진을 감상할 수 있다. 또 모토로라의 ‘랩독’에 연결해 넷북처럼 인터넷을 검색하거나 문서작성을 하는 것도 가능하다.

음성과 문자, 사진·동영상 촬영이 휴대전화 사용의 주목적이라면 10월 출시된 소니에릭슨의 스마트폰 ‘레이’도 좋은 선택이다. 레이는 3.3인치 화면 크기에 100g의 무게로 외형은 일반 휴대전화인 ‘피처폰’에 가깝다.

작은 주머니에도 쉽게 들어가고 핑크, 블랙, 화이트 등 화려한 케이스 색상으로 패션 액세서리로도 손색이 없다. 다른 스마트폰들보다 프로세서 속도는 떨어지지만 일반적인 스마트폰용 애플리케이션 활용에 문제는 없다.

 

◆동영상·웹서핑 즐긴다면 ‘LTE 폰’으로


◇갤럭시S2 HD

4G LTE 스마트폰은 3G 스마트폰보다 일반적으로 화면이 더 크고 화질이 뛰어나며 데이터 처리속도도 빨라 고화질의 동영상을 즐기거나 웹서핑을 하기에 알맞다.

대표적인 LTE 스마트폰으로는 삼성전자의 갤럭시S2 HD, LG전자의 옵티머스 LTE, 팬택의 ‘베가 LTE’, HTC의 ‘레이더4G’ 등이 있다.

갤럭시S2 HD는 4.65인치 가로·세로 1280·720 픽셀 해상도의 ‘HD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영화 감상에 적합한 16대 9 화면 비율에 180도 광시야각을 자랑한다. 고화질 콘텐츠 실시간 스트리밍·1080p급 풀hd 동영상 재생이 가능하다.

◇옵티머스 LTE

옵티머스 LTE는 1280·720 픽셀의 ‘IPS 트루 HD’ 패널을 탑재했다. LG전자는 IPS 트루 HD가 자연에 가까운 색을 재현하며 다른 디스플레이에 비해 해상도·선명도가 높다고 강조했다. 퀄컴 1.5㎓ 듀얼코어 프로세서와 안드로이드 2.3 OS를 탑재했다.

베가 LTE 역시 갤럭시S2 HD나 옵티머스 LTE와 같은 해상도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스마트폰 최초로 전면 카메라가 사람 동작을 인식해 손을 대지 않고도 전화통화를 하거나 전자책과 사진을 넘기고 음악을 듣는 것이 가능하다.

7월 1일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가 4G LTE 서비스를 시작한 가운데 KT가 나홀로 와이브로 4G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HTC EVO 4G+를 출시했습니다.

LTE 스마트폰이 출시되지 않아 현재로서는 HTC EVO 4G+가 이동통신망에서 데이터 통신이 가장 빠른 스마트폰입니다.

앞서 열린 시연회에서 스마트폰을 짧게 사용해 봤는데요.

와이브로망과 3G 망에서 일반 웹사이트를 검색할 경우 큰 차이를 느낄 수는 없었습니다. 약간~ 빠르다 라는 느낌. 동영상 로딩은 좀 더 빠른 느낌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나머지 사양은 기존에 SK텔레콤을 통해 출시된 HTC 센세이션과 유사합니다.


프로세서 퀄컴 : 1.2GHz 듀얼코어
운영체제 안드로이드 : 2.3(진저브레드)
크기/무게 : 126 x 65 x 12.05mm 160g
네트워크 : HSPA/WCDMA: 900/2100 MHz,
Quad-band GSM/GPRS/EDGE: 850/900/1800/1900 MHz,WiBro
최대속도 : UP=7 Mbps; DL=15 Mbps
디스플레이 : 4.3인치 qHD (540 x 960)
메모리 : 내장 1GB, RAM 1GB, 확장슬롯 지원
통신 : 블루투스 3.0, WiFi 802.11 b/g/n, 표준 마이크로 USB
카메라 : 800만 화소, 1080 HD 영상촬영, 130만화소 전면 카메라
배터리 : 1730 mAh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