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자는 맥주는 맛이 다 똑같다는 얘기를 합니다. 블라인딩 테스트를 하면 맥주의 맛을 구별해 내지 못한다는 거죠. 뭐 눈 감고 어떤 맥주를 먹고 있는지 구별해 내는 일은 상당히 어렵겠죠. 그러나..단언컨데 맥주 맛은 다 다릅니다!
정말 예전에..우리나라 맥주만 판매하던 시절에는 맥주맛이 거기서 거기였을지도 모르지만, 지금은 아니죠. 수입 맥주에 하우스 맥주 전문점도 등장했죠.
보통 우리가 마시고 있는 맥주라고 하면 맥아, 홉, 물만 들어간 맥주를 말합니다. 1516년 독일 바이에른의 영주 기욤 5세가 칙령으로 "맥주는물과 맥아와 홉으로만 양조해야 한다"고 법을 만들어 버린거죠. 이를 '맥주 순수령'이라고 하고, 독일 맥주는 대부분 전통적으로 이 방법대로 만들어지고 있죠. 맥주에 대한 자세한 얘기는 다음에 따로 하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 미구엘은 필리핀을 대표하는 맥주. 세계 3대 맥주니, 4위의 생산량이니 하는 얘기가 있을 정도로 세계적인 맥주입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쉽게 마실 수 있는 맥주 중 하나입니다.
정말 '시원한' 느낌의 맥주죠. 낮에 해변가 앉아서 마시기에 딱~입니다. 음식과도 잘 어울려 밥을 먹을 때도 좋습니다. 밤에는 하이네켄, 낮에는 산 미구엘이랄까...
필리핀에서는 산 미구엘은 보통 800~1300원쯤에 마실 수 있죠. 맥주를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이 싼 가격만으로도 필리핀 여행이 즐거워 질겁니다. 산 미구엘을 맘껏 마실 수 있는거죠. 한국에서는 6000~7000원쯤 합니다. 한병에!!!
밀러를 오래 마시다보면 느끼하다! 라는 느낌이 드는데요. 산 미구엘은 그런게 없죠. 단 많이 마씨면 쌉쌀한 느낌이 강해지죠. 모든 맥주가 다 그런지도..ㅡ.ㅡ
여행을 떠난다면 아이스박스에 산 미구엘을 넣어 가시길 추천합니다. 아무래도 따뜻한 지방의 맥주라 그런지 따뜻한 곳에서 차게 먹어야 제맛이거든요. 필리핀에 있을 때를 떠올리고 맥주 전문점에서 맛을 봤는데, 그때의 그 맛이 아니더라고요. 간사한 입이 문제일지도 모르지만요.
날씨가 점점 더워지고 시원한 맥주 한잔이 그리워 지는 요즘입니다.
아...저는 위장병으로 금주 중입니다만....ㅜㅜ

'FOOD'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 오는 날 홍차 한 잔 어때요?  (4) 2006.07.11
맆톤 허브티  (7) 2006.06.11
미국산 스테이크가 맛있는 이유  (6) 2006.06.02
최고의 와인 생산국은 미국?  (0) 2006.05.28
음식의 맛은 물이 결정한다  (1) 2006.05.21
태양의 맥주 '산 미구엘'  (5) 2006.05.17
  1. Favicon of http://www.kimjihee.com BlogIcon kimjihee 2006.05.18 11:22 신고

    하이네켄을 좋아하는데 이것도 한번 마셔봐야겠네요. 근데 정말 우리나라에선 너무 비싸네요..-_-;;

  2. jay 2006.05.18 14:02 신고

    조아조아, 나도 산미구엘 조아해

    • mau 2006.05.21 20:58 신고

      이놈의 위장, 더 더워지기 전에 나아야 할텐데.

  3. 봉구에미 2007.02.25 22:28 신고

    음..울나라 코스트코가면 병당1900정도에 살수있는데...
    세부가서 밤낮으로 많이 마셨져..ㅋㅋ
    정말 굿~~임돠.^^

    • Favicon of http://in.segye.com/mau BlogIcon mau 2007.02.28 11:22 신고

      헛. 그렇군요.
      코스트코의 대량판매 마수에 걸리면 수십만원 우습게 쓴다는... 조심해야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