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기 작고 가볍고 터치 감 '굿'… UI는 보완할 점 많아


10만원대 전자책 단말기 출시 바람이 일고 있는 가운데 예스24와 알라딘, 반디앤루니스 등 전자책 서점 연합인 한국이퍼브가 10만원대 초반의 터치 스크린을 장착한 '크레마 터치'(사진)를 10일 출시했다.


크레마 터치라는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이 단말기는 터치 스크린이 적용된 게 특징이다. 국내에서 터치 스크린을 장착한 전자잉크 형태의 단말기가 출시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터치 스크린은 정말 책을 보기에 편리한지, 비슷한 가격대의 다른 전자책 단말기와 비교할 때 장단점은 뭔지, 궁금한 부분을 살펴보기 위해 출시에 앞서 기기(예스24 전용)를 먼저 입수해 사용해 봤다.


크레마 터치는 터치형 단말기이므로 별도의 자판이 필요하지 않아 같은 크기의 스크린을 장착한 다른 단말기보다 크기가 작고 가볍다. 6인치 스크린에 크기는 가로 세로 172×120㎜, 두께는 11㎜로 한 손으로 쉽게 잡을 수 있고, 일반적인 남성용 재킷 바깥 주머니에도 들어간다.


터치 감도는 좋은 편이다. 손가락으로 살짝 두드리는 것만으로 손쉽게 페이지를 이동할 수 있다. 비슷한 가격대의 단말기에 비해서 선명도도 뛰어나다.


판매사 측에 따르면 일반 전자잉크보다 더 풍부한 명암을 표시할 수 있는 '펄잉크'를 사용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다른 기기에 비해 조금 더 굵은 서체를 사용한 것도 가독성을 높인 요인이다.


책읽기 기능은 충실한 편으로 취향에 따라 다양한 서체를 사용할 수 있고, 문단 형태도 바꿀 수 있다.


특히 기존 인터넷 서점들이 자사에서 구매한 책만 읽을 수 있도록 한 데 비해 크레마 터치는 7개 서점에서 구입한 책을 모두 읽을 수 있고, 전자도서관을 이용해 대여한 책도 볼 수 있다. 전자책 시장이 콘텐츠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는 점에서 큰 장점이다.


다만 크레마 터치는 기기를 구매한 온라인 서점에만 접속해 책을 구매한 후 곧바로 내려받을 수 있으며, 나머지 제휴 서점의 책은 PC를 통해 책을 산 후 기기에 내려받아 이용해야 한다.


사용자환경(UI)의 편리성은 조금 떨어진다. 기기를 구매하면 처음에 네트워크와 서점 계정 등을 설정해 줘야 하는데 이에 대한 안내가 부족하다. 저장된 도서 목록이 한눈에 들어오지 않고 전자책 특성상 발생하는 화면 잔상을 지우기 위해 불필요하게 화면이 자주 깜빡거린다. 잠금 상태에서 터치로 화면이 풀리거나, 때로는 잠금 상태가 풀리지 않는 오류도 발생한다.


테스트에 사용했던 기기는 소프트웨어가 최종 업그레이드되지 않은 시험판으로 판매사 측은 실제 출시 때는 오류가 수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1. Favicon of http://mobano.net BlogIcon 기범롤링베베 2012.09.11 22:09 신고

    예스24에서 가끔 이북을 사보는데, 한번 써보고 싶네요. ^^

    • Favicon of http://www.mauhouse.net BlogIcon mau 2012.09.12 09:59 신고

      시스템만 안정화 되면 쓸만 할 거 같아요. 조금 기다리시면서 사용기 더 보시고 사도 늦지 않을 듯.



애플사가 3월 2일(현지시간) 아이패드2(iPad2)를 발표했습니다. 건재함을 과시하며 발표회장에 등장한 잡스는 2010년은 아이패드의 해였다며, 경쟁자들은 당황했다고 말했습니다.

 글쎄요, 어차피 시장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유니크한 IT 제품은 대부분 애플이 만들어왔죠. 애플이 신제품을 내놨다고 경쟁자들이 그다지 당황했을 것 같진 않네요.

 오히려 아이패드2가 경쟁자들을 당황케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같은 가격에 더 얇고, 더 빠르고, 카메라에 외부 출력 지원 기능까지 갖췄으니까요. 아이패드와 대적하기 위해선 삼성이나 모토로라, HP 등이 헐값에 기기를 팔거나, 더 혁신적인 뭔가를 들고 나와야겠죠. 현재로선 애플을 앞서기란 불가능해 보이고 어떻게 쓸만한 2등이 되느냐가 주요 관심사가 될 걸로 보입니다.

 자 그럼 아이패드2 전작과 뭐가 달라졌을까요.

1. 더 얇고 더 가볍게
1세대보다 얇고, 가벼워졌습니다. 1세대 아이패드 사용자들의 불만이 무겁다는 거였죠. 누워서 아이패를 들고 보면 팔이 저려 올 정도였습니다. 새 와이파이 버전의 무게는 601g, 두께는 8.8mm입니다. 1세대는 무게 680kg, 두께 13.4mm였습니다. 3G 버전의 무게는 730kg에서 613kg로 줄었습니다. 버라이존용 버전의 무게는 607kg으로 좀 더 가볍네요. 실물은 보지 못했지만 사진으로 봐도 얇다는 느낌이 팍 드네요.

2. 더 빠르게.. 넌 게임기?
듀얼 코어 A5 프로세서를 탑재해, 구동속도가 두배 더 빨라졌습니다. 애플에 따르면 그래픽 속도는 최대 9배가 향상됐다고 합니다. 이제 더 무거운 앱을 돌릴 수가 있게 됐네요. 게다가 아이폰4에 탑재된 자이로스코프가 아이패드에도 탑재됐스비다. 수많은 고사양의 게임과 주변기기가 쏟아져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3. 카메라&캠코더&화상전화기
아아팟터치에서 그러했듯이 2세대가 되면서 카메라를 달았습니다. 이제 거대 화면을 보면서 사진과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게 됐습니다. 찍은 동영상을 바로 편집해 메일로 보낼 수도 있고, 페이스타임을 이용해 아이패드, 아이폰4, 맥 사용자와 화상통화를 할 수도 있습니다. 참 포토부스도 탑재됐죠. 원래 맥용 어플인데, 여러가지 효과를 줘서 사진을 찍을 수 있습니다. 맥 OS X와 iOS의 경계가 점점 허물어지는 느낌입니다.

4. 외부 출력 지원
AV어뎁터를 이용해 iPad의 화면을 컴퓨터 모니터나 텔레비전으로 출력할 수 있습니다. 이제 아이패드 하나만 있으면 프리젠테이션을 할 수 있습니다. 아이들의 교육용 어플을 TV로 출력할 수도 있고, 인터넷 서핑을 큰 화면에서 즐길 수도 있게됐습니다. 넷북은 이미 그러했고, 이제 스마트TV도 아이패드의 경쟁상대입니다.



5. 케이스도 물건
아이패드 전면에 탈착할 수 있는 마그네틱 방식의 케이스가 함께 출시됐습니다. 케이스를 닫으면 아이패드 화면이 꺼지고 열면 저절로 아이패드를 켜지게 만드는 스마트한 케이스입니다. 착탈한 후 거치대로 쓸 수도 있습니다. 케이스업체들에 펀치를 날리는 물건.


6. 강력한 OS
아이패드2는 iOS 4.3을 탑재해 출시됩니다. 아이폰이나 아이패드1에도 적용할 수 있으므로 다른 애플제품과 구별되는 차이는 아니지만, 타사와의 경쟁에서 애플을 우위에 서게 만들어줄 요소임이 분명합니다. 이제 홈 쉐어링 기능을 이용해, 같은 네트워크 상에 있는 iOS기기의 앱이나 음악을 불러 올 수 있습니다. 새로 출시되는 아이패드용 개라지밴드는 음악 애호가들에게 큰 사랑을 받을겁니다.

7. 단점은 없니?
단점이라기는 뭣하지만, 해상도가 아이패드1과 같아 구매대기자들에 다소 실망을 안겨줬습니다. 디자인은 호불호가 있겠지만, 2의 뒷면은 다소 밋밋한 느낌이 드네요. 스피커가 모노 출력이라 제대로 음악을 들으려면 이어폰이 꼭 필요합니다.

전체적으론 단점보다 장점이 훨씬 많은 멋진 녀석입니다. 아이패드1을 가지신 분들도 2로의 기기변환이 속출하지 않을까 추측해봅니다. 업체들간의 경쟁도 더 치열해 질테고 올해 멋진 가젯이 괜찮은 가격에 줄줄이 등장하리라 기대 해봅니다. 애플이 아이패드1의 기기값을 10만원 내려서, 아이패드1의 중고가격은 날개없는 추락을 하겠군요. 애도.
  1. Favicon of http://itviewpoint.com BlogIcon 떡이떡이 2011.03.22 16:05 신고

    애플 이야기가 많은 건 mau의 성향을 잘 나타내 주는 듯. 세계닷컴 모니터링 하다가 찍고 간다. 수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