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22일(현지시간) 아이패드 에어와 레티나 아이패드 미니를 공개했습니다. 아이패드 에어는 아이패드 미니랑 같은 디자인에 화면 크기는 아이패드2와 같고, 전체 크기와 무게는 전보다 더 줄어들었습니다.


제품 공개와 함께, 아이패드 에어 관련 동영상들이 속속올라오고 있는데요, 아이패드 에어를 한 손에 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에어에 대해 아이패드 미니의 확장판 이라는 평가도 있죠.


그럼 실제로 아이패드 에어와 이전 제품은 크기가 얼마나 차이가 날까요. 또 아이패드 미니와 비교하면 어떨까요.





먼저 애플 홈페이지에 올라와 있는 제품의 사진입니다. 오른쪽부터 아이패드 에어, 아이패드2, 아이패드 미니입니다. 그냥 보기에도 아이패드 에어가 아이패드2에 비해 작아 보입니다.



애플이 제시한 아이패드의 사양입니다. 그럼 애플이 제시한 스팩에 근거해 좀 더 알아보기 쉽게 도형으로 표현해보겠습니다.



자 이런 모양입니다. 위의 사진과 위치가 조금 바뀌었는데요. 왼쪽부터 아이패드2, 아이패드 에어, 아이패드 미니입니다.


이렇게 놓고 보니 아이패드 에어가 아이패드2에 비해 확실히 작아 보이네요. 좀더 정확한 비교를 위해 겹쳐 보겠습니다.




크기 차이가 확연히 느껴지시나요? 어떻게 보면 작은 차이입니다. 그런데 동영상이나 사진을 보면 두께와 디자인이 영향을 미쳤기 때문인지 아이패드 에어가 아이패드2에 비해 굉장히 작아보입니다.


이전 기종보다 크기가 작아진 아이패드 에어가 나오면서 아이패드 미니와 에어 중에 어떤 걸 살까 고민하시는 분들이 많은 걸로 알고 있습니다. 아이패드 에어의 크기가 작아졌다고는 해도 아이패드2와는 근소한 차이고, 아이패드 미니보다는 훨씬 크다는 걸 아실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 작은 차이가 사람에 따라서는 크게 느껴질 수도 있겠죠.


자 여러분은 아이패드 에어와 레티나 아이패드 미니 중 어느쪽을 선택하실 건가요? 댓글도 환영입니다.



  1. 유소라 2013.11.15 13:17 신고

    와 크기 비교 정말 확실하네요!! 감사합니다 구입할때 정말 유용할것같아요!! 아이패드2는 너무 무거웠는데.. 당연히 미니로 생각했는데 에어무게가.... 정말 고민되네요

  2. BlogIcon 오렌지포메 2013.12.26 16:55 신고

    저기위에 도형 보여 주실때 순서를 잘못 말하셨습니다...
    다시 보시고 수정해주세요.

월스트리저널 5일자에 'Dont' Burn Your Book - Print Is Here to Stay' 라는 재미있는 기사가 실렸습니다. 의역하면 '책을 태우지 마라 - 인쇄물은 건재하다' 정도가 되겠네요.

 

내용을 간단히 요약하면, '전자책(이북) 시장 활성화 멀었다' 입니다. 어쩌면 적어도 종이 책은 기술의 진보에도 불구하고 그 지위를 디지털에 빼앗기지 않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자 그럼 기사 내용을 빌려 전자책 시장은 어디에 와 있는지 살펴보죠.

 

  • 아마존이 이북리더인 킨들을 소개한 게 5년 전, 큰 기대를 모으며, 전통 책의 종말론이 일었습니다.

 

  • 그런데, '퓨리서치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 성인이 전자책을 읽는 비율은 16%로 전년의 23%에서 오히려 7%p 하락했습니다. 그리고 종이 책을 읽는 사람 중 30% 만이 전자책을 읽었습니다.

 

  • 더 놀라운 건, 4년간 지속돼 오던 전자책 시장의 세자릿수의 성장률이 지난해 34%로 '뚝' 떨어졌습니다. 오마이 갓! (미국 출판 협회 조사)

 

  • 다른 조사 결과를 볼까요? '보우커 마켓 리서치'(Bowker Market Research)에 따르면 미국인의 16%가 전자책을 샀고, 59%는 전자책에 전혀 관심이 없습니다.

 

  • 흥미로운 점은 전자책 리더 대신 태블릿을 사는 비율이 높아졌다는 겁니다. IHS아이서플라이에 따르면 2012년 전자책 리더 판매량은 36% 감소했고, 태블릿은 날개돋친 듯 팔렸습니다.

 

  • 태블릿으로도 전자책을 볼 수 있죠. 그런데 사람들은 태블릿으로 책을 보는 대신 게임을 하고 영화를 보고, 페이스북을 하고 있네요.

 

  • 전자책 이거 망한건가? 아니요 일부 부문에서는 잘 됩니다. 전자책 판매량의 3분의 2는 소설입니다. 그 중에서도 스릴러와 로맨스. 소장가치가 거의 없는, 미국의 수퍼마켓이나 대형 할인매장에서 팔리는 책들입니다. 글쓴이(NICHOLAS CARR)는 전자책이 없었다면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신드롬 같은 건 없었을 거라고 하는군요.

 

  • 전자책 이용자의 90%가까이는 여전히 종이책을 읽고 있습니다.

 

국내 시장도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교보문고 등 많은 업체들이 전자책 리더를 저가에 쏟아내고 있지만 여전히 시장은 활성화되지 않고 있습니다.

 

제가 전자책에 매력을 느끼지 않는 이유는 읽을만한 콘텐츠가 없기 때문입니다. 전자책 리더가 제한된 전자 서점으로부터만 책을 구매할 수 있다는 것도 단점이죠. 태블릿을 사면 거의 모든 서점에서 책을 살 수 있지만, 저 역시 책보다는 다른 일에 태블릿을 주로 활용합니다. 

 

그런데 기사를 읽다보니 콘텐츠가 많아도 사람들이 사지 않을 수 있겠다는 생각도 듭니다. 보통 책을 사는 경우 그 책을 소장하고 싶다는 욕구도 있으니까요.

 

500년전 구텐베르크의 위대한 발명품인 인쇄술은, 여전히 디지털 기술을 압도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함정은...... 책을 읽는 사람들이 점점 줄고 있다는 점입니다. 전자책이 종이책을 대체하는게 아니라 책 시장 자체가 작아지고 있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이 느끼는 진짜 두려움이겠죠.

  1. Favicon of http://ebizbooks.tistory.com BlogIcon e비즈북스 2013.01.07 11:30 신고

    마지막이 두렵죠. 지하철에서 책을 보는 사람들의 숫자를 세는데 갈수록 암울해지고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www.mauhouse.net BlogIcon mau 2013.01.07 11:34 신고

      요즘은 정말 양서는커녕 잡지나 신문 보는 사람도 찾아보기 어려워요.

  2. Favicon of https://karaghiozis.tistory.com BlogIcon 다쿠와즈 2013.01.07 11:46 신고

    일정 길이 이상의 텍스트를 읽는다는것에 낯설어지는지 모르겠습니다
    단순히 책을 읽는 사람이 줄어드는 것 이상으로요

    • Favicon of http://www.mauhouse.net BlogIcon mau 2013.01.07 13:24 신고

      블로그도 사진 없이 글만 글게 쓰면 안 읽히는 게 현실이죠.

 

 

KT와 LG유플러스가 12일 월정액 롱텀에볼루션(LTE) 스마트폰 요금제 사용 시 제공되는 데이터를 태블릿PC, 스마트 카메라와 나눠 쓸 수 있는 ‘데이터 셰어링’ 요금제를 내놓았다. SK텔레콤도 이달 중으로 비슷한 요금제를 내놓을 예정이다.
 

최근 스마트폰 이용자들이 태블릿PC 등 다른 스마트 기기를 함께 이용하는 경우가 많은 점에 착안한 요금제다. 업계 일각에서는 데이터 셰어링 요금제를 미국 통신사가 도입한 데이터 중심 요금제로의 전환을 위한 전초 단계로 보기도 한다.
 

데이터 셰어링 요금제는 남는 데이터를 다른 기기에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유용하지만, 별도의 기기 추가 사용료를 내야 하기 때문에 경우에 따라서는 추가 지출 규모가 예상외로 커질 수도 있다.
 

3세대(3G) 스마트폰 요금제를 이용하는 경우라면 데이터 공유 용량에 제한이 있지만 보다 싼값에 여러 기기 간 데이터를 공유할 수 있다. 스마트폰을 모뎀처럼 활용해 데이터를 공유하는 ‘테더링’을 이용하면 별도의 요금 없이 데이터를 공유할 수도 있다. 싼값에 대용량 데이터를 제공하는 와이브로 요금제도 좋은 대안이다.
 

데이터 공유 요금제에 가입하기에 앞서 자신에게 맞는 요금제는 뭔지, 정말 경제적인지 꼼꼼히 따져보자.


◆LTE 데이터, 편하게 나눠쓴다


새롭게 출시된 LTE 데이터 셰어링 요금제는 현재까지 나와 있는 데이터 공유 방법 중 가장 빠르고 편리한 방법이지만 별도의 지출을 감수해야 한다.
 

LTE 스마트폰 가입자는 추가로 데이터 사용을 원하는 스마트 기기 1대당 7000원(LG유플러스·이하 부가세 별도) 또는 7500원(KT)을 별도로 내고, 스마트폰 요금제에 따라 제공되는 데이터를 원하는 만큼 공유할 수 있다.
 

예를 들어 KT의 LTE620요금제(월 6만2000원) 이용자는 1만5000원을 추가로 내면 스마트폰과 태블릿PC, 스마트카메라 등 3개 기기에서 6기가바이트(GB)의 데이터를 나눠 쓸 수 있다. 다만 데이터를 나눠 쓰기 위해서는 해당 기기에 가입자식별모듈(USIM)을 장착할 수 있어야 하고, 1만원 가까이 하는 유심도 별도로 구매해야 한다.
 

복잡한 설정이나 절차 없이 여러 스마트 기기에서 빠른 데이터망을 활용할 수 있는 게 장점이지만 본인의 데이터를 다른 기기에 분산해 사용하는 데 월 7000원 이상의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 건 부담이다.
 

3G 스마트폰을 이용하고 있다면 LTE의 반값인 기기당 월 3000원의 추가 요금으로 다른 스마트 기기와 데이터를 공유할 수 있다. 다만 3G 요금제에 따라 100메가바이트(MB)에서 5GB까지(KT 기준) 나눠 쓸 수 있는 데이터에 제한이 있다.

 

 


 

◆테더링 이용하면 데이터 공유가 ‘공짜’


스마트폰을 공유기로 활용하는 ‘테더링’ 기능을 활용하면, 자신의 LTE 또는 3G 데이터를 다른 기기와 공짜로 나눠 쓸 수 있다. 유심이 없는 노트북과도 데이터를 공유할 수 있다.

다만, 여러 기기를 한꺼번에 연결해서 쓸 경우 데이터 다운·업로드 속도가 느려질 수 있고, 데이터 공유를 위해 스마트폰을 항상 휴대해야 한다는 게 단점이다.
 

또 테더링 기능을 사용하면 스마트폰 배터리가 빠르게 닳기 때문에 충전 없이 외부에서 장시간 사용하기에는 무리가 따른다. 데이터 공유 빈도가 많지 않은 경우라면 합리적인 선택이 될 수 있다.

◆대용량 데이터 ‘와이브로’가 유리
 

와이브로는 와이파이를 제외하면 이통사들이 제공하는 가장 싼 무선 데이터 요금제로 SK텔레콤과 KT를 통해 이용 가능하다.
 

와이브로 이용을 위해서는 전용 모뎀을 들고 다니다가 필요 시 전원을 켜야 한다는 게 단점이지만 3G 데이터 전송 속도보다 4∼8배 빠른 속도의 데이터망을 훨씬 싼값에 이용할 수 있다.
 

모뎀은 배터리 지속 시간이 길고 크기는 휴대전화의 절반 이하에 불과해 휴대의 불편함은 그리 크지 않다.
 

SK텔레콤을 통해 2년 약정 기준으로 월 5000원에 30GB의 와이브로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으며, 월 2만원이면 무제한 데이터 사용도 가능하다.
 

KT는 2년 약정 기준으로 월 5000원에 20GB, 1만원 요금에 30GB의 와이브로 데이터를 제공하고 있으며, 와이파이망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한번에 접속 가능한 기기도 7대로 많고, 활용 기기에 대한 별도의 등록이 필요없어 다양한 기기에서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다.

 

 

‘혁신’은 사라지고 ‘실리’만 남았다. 스티브 잡스 타계 이후 혁신의 아이콘이던 애플이 실속챙기기에 바쁘다.

 

잡스가 생전에 강한 거부감을 나타내던 7인치대의 태블릿PC를 애플은 ‘아이패드 미니’라는 이름으로 23일(현지시간) 선보였다. 이는 애플이 스마트 기기 제품을 다변화한 첫 사례다.

 

잡스가 혁신을을 강조해 온 것과 달리 바통을 이어받은 팀 쿡 최고경영자(CEO)는 실리를 중시하는 모습이다. 애플은 다양한 제품 출시로 시장을 넓힐 수 있게 됐지만, 창의성 부재라는 비판과 자사 제품 간의 경쟁 역시 피할 수 없게 됐다.


◆애플, 아이패드 미니로 시장 확대


애플은 이날 미국 새너제이의 캘리포니아 극장에서 행사를 열고 7.9인치 태블릿PC 아이패드 미니와 4세대 아이패드 등 신제품을 공개했다.

 

아이패드 미니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기존 9.7인치 아이패드의 디스플레이 크기를 줄인 점이 특징이다. 디스플레이의 크기와 외관을 제외한 사양은 2011년 3월 발표된 아이패드2와 비슷하다. 아이패드2와 같은 1024×768 해상도에 A5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를 장착했다. 다만, 전면에는 애플이 제공하는 영상통화인 ‘페이스타임’을 고화질로 이용할 수 있는 수준의 카메라와 후면 500만화소급의 카메라를 장착하는 등 사진·동영상 촬영 기능은 더 좋아졌다. 자사의 최신 스마트폰인 아이폰5와 마찬가지로 새로운 접속단자를 채택했다.

 

사양에서 알 수 있듯 아이패드 미니에 기존 제품에 없는 혁신적인 기능은 담기지 않았다. 애플은 혁신 대신 기존 제품을 응용한 제품으로 시장 확대를 노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애플은 이날 7개월 전에 발표된 뉴아이패드의 후속작인 4세대 아이패드도 공개했다. 새 AP를 채택해 성능을 높였고 롱텀에볼루션(LTE) 지원 주파수를 추가한 것 외에는 역시 기존 제품과 큰 차이점은 보이지 않는다.


◆제품 다변화가 독이 될 수도

 

잡스는 생전에 7인치대의 태블릿은 경쟁력이 없다며 비난하고 9인치대의 태블릿PC 출시만을 고집했지만 애플의 새 선장이 된 쿡은 잡스와는 다른 길을 걷고 있다.


업계는 삼성전자와 아마존 등이 애플 제품과 차별화된 7인치대 태블릿으로 시장을 공략하자 이에 대응하기 위해 비슷한 크기의 태블릿을 출시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애플의 태블릿PC는 시장에서 여전히 70%에 달하는 점유율을 보이지만,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채택한 삼성전자와 아마존, 에이수스 등의 제품에 시장을 빠르게 빼앗기고 있다.

 

애플이 혁신을 통해 상대 기업을 앞서가는 것이 아니라 기존 제품의 개선으로 시장을 방어하는 모습을 보였다는 점에서 향후 실적하락에 대한 우려가 제기된다. 쿡이 CEO로 취임한 후 신제품 정보가 번번이 노출되고 있고, 사람들을 놀라게 하는 제품은 나오지 않고 있다.


일각에서는 기존에 아이패드를 사려고 했던 소비자들이 아이패드 미니를 사는 자기잠식 현상이 일어날 것으로 보고 있으며, 경쟁사에 비해 가격이 비싸다는 비판도 나온다.


이날 보통 1년이던 스마트기기 출시 주기를 깨고 7개월 만에 4세대 아이패드를 출시한 것에 대해서도 시장을 방어하기 위해 쿡이 조급함을 드러낸 것이 아니냐는 부정적인 평가가 나온다. 아이패드 미니 발표 후 애플의 주가는 전날보다 3.26% 하락한 613.36달러에 마감했다.

 

아이패드 미니는 한국에서 11월 2일 출시된다.


HP가 최근 태블릿 사업에서 철수 의사를 밝힌 가운데 미국의 베스트바이 등 몇몇 곳에서 HP태블릿인'터치패드' 재고품을 파격적인 가격에 판매하는 소위 '땡처리'에 나섰다.

씨넷 등 정보통신(IT) 전문 사이트에 따르면 미국 대형 소매점인 베스트바이는 21일(현지시간) 10시부터 터치패드 16GB 모델을 99달러에 팔 예정이다. 32GB는 150달러에 판매한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면서 미국은 물론 국내에서도 HP 터치패드를 사고 싶다는 글들이 줄을 잇고 있다. 이미 실제로 제품을 구입했다는 이들도 등장했다. HP가 태블릿PC 분야에서 망해도 제대로 망한 셈이다. 모토라라 등은 태블릿PC 사업 부진에도 불구하고 아직 철수카드까지는 꺼내지 않았지만 지금으로선 언제 철수할까가 관심일 정도로 매출은 부진하다. 현재 애플과 갤럭시탭 시리즈를 제외하고 태블릿PC 분야에서 판매고 다운 판매고를 올린 업체는 없다.

그럼 이같은 태블릿PC 업계의 부진이 애플에는 어떤 영향을 미칠까. 여러가지 예측이 가능하겠지만 장기적으로는 애플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생각된다.

아직 많은 업체들이 버티고 있다고는 하지만 지금 태블릿PC 시장은 애플 독점 구도로 흐르고 있다. 애플로서는 당장 아이패드로 큰 수익을 올리고 있지만 태블릿PC의 생태계를 형성하려면 다양한 업체를 통해 다양한 제품이 출시되는 것이 좋다.

먹는 걸로 예를 들어 보자. 신당동 떡볶이 촌이나 신림동 순대타운에는 수십개의 관련 식당이 운집해 있다. 이 중 유난히 잘 되는 집이 있는가 하면 그냥저냥 장사를 해 나가는 곳들도 있다.

물론 이러한 타운은 애초 한집에서 시작해 그 집이 유명해 지면서 점점 많은 집들이 몰려 형성됐을 것이다. 이러한 타운 형성으로 유명했던 집은 더 유명해지고 나머지 집들도 함께 돈을 벌 수 있는 거대한 시장이 형성되게 된다. 이렇게 시장이 형성되면 옆에 커피숍도 생겨나고 노래방도 생기도 점점 시장이 커지고 이곳을 찾는 이들의 발길은 점점 늘어나게 된다.

제조업도 마찬가지다. 혼자 잘하기보다는 더불어 성장해야 큰 시장을 만들 수 있다. 만약 HP, 델, 삼성, MS 등 많은 IT 기업들이 태블릿PC 시장에서 어느정도 성공을 거둔다면 태블릿PC 시장은 노트북 시장을 빠르게 대체하거나 자체적으로 커 나갈 수 있다. 이렇게 되면 주변기기들도 빠르게 등장하고 사용자들로서도 더 다양한 제품을 만나볼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된다.

혼자 주도하는 시장이라면? 아이패드가 보여주는 새로움에 싫증이 난다면 많은 고객들이 다시 PC 시장으로 유턴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아이패드가 생산해 내는 태블릿PC의 양은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고 시장 확장력은 한계를 갖는다.

과거 소니가 비디오플레이어 시장에서 VHS 방식보다 우수한 베타 방식을 가지고도 시장에서 실패한 사례를 기억해 보자. CD플레이어를 대체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기도 했던 MD는 왜 실패했을까. 이들의 실퍠 사례를 한가지 원인으로 단정지을 수는 없겠지만 시장 확대에 실패했다는 점만은 부인할 수 없다.

애플은 이 점을 간과해서는 안된다. 다양성을 잃은 시장은 오래 갈 수 없다. 애플이 시장 개척자의 역할을 했다면 이를 확장해 줄 수 있는 이들이 있어야 한다. 시장의 경쟁자는 때로는 우군이기도 하다.  



  1. ip2 2011.08.21 23:35 신고

    사양은 엄청나지만 그걸로 웹서핑말고는 할게없는 기기를 가지고 아이패드를 대적한다는것자체가 객기인거지요. 그들의 성공비결은 단하나, 사양은 높게 가격은 헐값으로.

  2. ip2 2011.08.21 23:46 신고

    떡볶기집은 여러집들이 모여서 시장을 더 키울수있지만 디지털계통에서는 오직 승자만이 독식합니다. 빌게이츠의 윈도가 그랬고 인텔의 칩.. 이제는 잡스의 기기들의 세상이 돌아왔습니다.
    경쟁업체가 하루빨리 아이패드를 견제하지않으면 우리의 가정과 사무실 캠퍼스 그리고 제조업현장에서는 아이패드없인일이 안되는시대가 예상외로 빨리올수있습니다. 똑똑한데 얼굴까지 예쁘다.. 게임이 안되지요.

    • Favicon of http://www.mauhouse.net BlogIcon mau 2011.08.21 23:51 신고

      일리있는 말씀입니다. 그러나 MS의 성공은 PC의 호환성 덕분이고, 인텔칩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PC를 IBM에서만 만들었다면 그같은 성공을 거둘 수 있었을까요?

      애플의 공격은 무섭습니다. 당장 애플을 따라잡을 수도 없겠죠. 그러나 애플이 무조건 시장을 독점하는 것도 애플에게 득될 건 없다고 생각합니다.

  3. 애플의 2011.08.22 09:47 신고

    독점이 아니라 애플기계를 써보신 분은 알겠지만 컨텐츠 소비기계입니다. 음악이든 게임이든 아이툰에서 한번사면 평생 쓸수 있지요. 독점은 당연한 결과 이지요.

    • Favicon of http://www.mauhouse.net BlogIcon mau 2011.08.22 13:28 신고

      OS가 업그레이드 되면 더하겠죠. 그래도 한국에선 아직 콘텐츠 구입이 불편해서 파급력이 덜한 것 같습니다.


스카이가 5인치 태블릿폰 ‘베가 넘버 파이브(Vega N˚5, 모델명 IM-T100K)’를 KT전용으로 다음주 출시한다고 11일 밝혔다.

베가 넘버 파이브는 안드로이드 2.3버전(진저브레드) 운영체제(OS)에 퀄컴 1.5GHz 듀얼코어 프로세서, 16GB 내장 메모리, 1GB DDR2 메모리를 탑재했다.

스카이는 베가 넘버 파이브가 내비게이션 등 차별화된 태블릿용 컨텐츠를 탑재했다고 밝혔다. 베가 넘버 파이브에는 맵피의 실시간 교통정보(TPEG) 기능을 지원하는 3D 내비게이션을 기본 탑재돼 있으며 음성검색 및 무선랜을 통한 업데이트가 기능을 갖췄다.

또 북큐브, 예스24, 전자 잡지 스토어인 ‘모아진’을 기본 탑재했다. 통합 서적 검색을 지원해 입점 서점의 컨텐츠가 한번에 검색되고 전국의 200여 개 전자 도서관을 연동해 무료 도서 대여도 가능하다.
 
모바일 오피스 지원 기능도 갖췄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등 오피스 파일 포맷과 PDF, 한글(HWP) 파일을 지원한다. 블루투스 키보드를 활용할 수 있고, 별도의 프린터 드라이버 설치 없이 태블릿폰에서 바로 출력이 가능하다.

이밖에도 국내 유명 교육 사이트 15곳을 한 곳에 모은 교육 허브 앱과 태블릿용 사용자 인터페이스(UI)가 적용된 전자사전을 기본 탑재했다.
 
베가 넘버 파이브는 모바일 결제가 가능한 NFC, 1930mAh 대용량 배터리, 지상파 DMB 등 다양한 기능을 지원한다. 컬러는 다크 브라운, 화이트 두 가지이며 가격은 80만원대이다.
 
사양
■ CPU  1.5GHz 듀얼코어(MSM8260)
■ 크기 145.5x80x10.7mm
■ 무게 187.5g
■ 운영체제 안드로이드 2.3 (진저브레드)
■ 디스플레이   12.7cm (5.0형) WVGA (800x480)
■ 메모리   내장 (16GB), RAM (1GB DDR2), 외장 메모리 Slot 제공 (Up to 32GB)
■ 카메라   8M AF CMOS/ Flash, VGA Sub 카메라
■ 배터리   1930mAh 2개
■ 무선랜   802.11 b/g/n
■ 블루투스 Bluetooth 3.0
■ DMB  지상파 DMB
■ 센서 자이로 센서, 가속도 센서, 근접 센서, 조도 센서, 지자기 센서
■ NFC  적용
■ 입출력단자   3.5mm 이어폰 잭, Micro USB 2.0
■ 오디오   MP3 / AAC / AAC+ / eAAC+/ AC3 / DTS / WMA
■ 비디오   MPEG4 / H.264 / H.263 / DivX / WMV
■ 컬러 다크 브라운, 화이트
  1. Favicon of http://ms-06.tistory.com BlogIcon 자쿠투 2011.07.11 21:56 신고

    요즘 업데이트도 잘안해주면서
    헬지처럼 판만 벌려놓네요 스카이
    ㅡ_ㅡ

    • Favicon of http://www.mauhouse.net BlogIcon mau 2011.07.12 11:37 신고

      비단 스카이만의 문제는 아니겠죠.



애플사가 3월 2일(현지시간) 아이패드2(iPad2)를 발표했습니다. 건재함을 과시하며 발표회장에 등장한 잡스는 2010년은 아이패드의 해였다며, 경쟁자들은 당황했다고 말했습니다.

 글쎄요, 어차피 시장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유니크한 IT 제품은 대부분 애플이 만들어왔죠. 애플이 신제품을 내놨다고 경쟁자들이 그다지 당황했을 것 같진 않네요.

 오히려 아이패드2가 경쟁자들을 당황케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같은 가격에 더 얇고, 더 빠르고, 카메라에 외부 출력 지원 기능까지 갖췄으니까요. 아이패드와 대적하기 위해선 삼성이나 모토로라, HP 등이 헐값에 기기를 팔거나, 더 혁신적인 뭔가를 들고 나와야겠죠. 현재로선 애플을 앞서기란 불가능해 보이고 어떻게 쓸만한 2등이 되느냐가 주요 관심사가 될 걸로 보입니다.

 자 그럼 아이패드2 전작과 뭐가 달라졌을까요.

1. 더 얇고 더 가볍게
1세대보다 얇고, 가벼워졌습니다. 1세대 아이패드 사용자들의 불만이 무겁다는 거였죠. 누워서 아이패를 들고 보면 팔이 저려 올 정도였습니다. 새 와이파이 버전의 무게는 601g, 두께는 8.8mm입니다. 1세대는 무게 680kg, 두께 13.4mm였습니다. 3G 버전의 무게는 730kg에서 613kg로 줄었습니다. 버라이존용 버전의 무게는 607kg으로 좀 더 가볍네요. 실물은 보지 못했지만 사진으로 봐도 얇다는 느낌이 팍 드네요.

2. 더 빠르게.. 넌 게임기?
듀얼 코어 A5 프로세서를 탑재해, 구동속도가 두배 더 빨라졌습니다. 애플에 따르면 그래픽 속도는 최대 9배가 향상됐다고 합니다. 이제 더 무거운 앱을 돌릴 수가 있게 됐네요. 게다가 아이폰4에 탑재된 자이로스코프가 아이패드에도 탑재됐스비다. 수많은 고사양의 게임과 주변기기가 쏟아져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3. 카메라&캠코더&화상전화기
아아팟터치에서 그러했듯이 2세대가 되면서 카메라를 달았습니다. 이제 거대 화면을 보면서 사진과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게 됐습니다. 찍은 동영상을 바로 편집해 메일로 보낼 수도 있고, 페이스타임을 이용해 아이패드, 아이폰4, 맥 사용자와 화상통화를 할 수도 있습니다. 참 포토부스도 탑재됐죠. 원래 맥용 어플인데, 여러가지 효과를 줘서 사진을 찍을 수 있습니다. 맥 OS X와 iOS의 경계가 점점 허물어지는 느낌입니다.

4. 외부 출력 지원
AV어뎁터를 이용해 iPad의 화면을 컴퓨터 모니터나 텔레비전으로 출력할 수 있습니다. 이제 아이패드 하나만 있으면 프리젠테이션을 할 수 있습니다. 아이들의 교육용 어플을 TV로 출력할 수도 있고, 인터넷 서핑을 큰 화면에서 즐길 수도 있게됐습니다. 넷북은 이미 그러했고, 이제 스마트TV도 아이패드의 경쟁상대입니다.



5. 케이스도 물건
아이패드 전면에 탈착할 수 있는 마그네틱 방식의 케이스가 함께 출시됐습니다. 케이스를 닫으면 아이패드 화면이 꺼지고 열면 저절로 아이패드를 켜지게 만드는 스마트한 케이스입니다. 착탈한 후 거치대로 쓸 수도 있습니다. 케이스업체들에 펀치를 날리는 물건.


6. 강력한 OS
아이패드2는 iOS 4.3을 탑재해 출시됩니다. 아이폰이나 아이패드1에도 적용할 수 있으므로 다른 애플제품과 구별되는 차이는 아니지만, 타사와의 경쟁에서 애플을 우위에 서게 만들어줄 요소임이 분명합니다. 이제 홈 쉐어링 기능을 이용해, 같은 네트워크 상에 있는 iOS기기의 앱이나 음악을 불러 올 수 있습니다. 새로 출시되는 아이패드용 개라지밴드는 음악 애호가들에게 큰 사랑을 받을겁니다.

7. 단점은 없니?
단점이라기는 뭣하지만, 해상도가 아이패드1과 같아 구매대기자들에 다소 실망을 안겨줬습니다. 디자인은 호불호가 있겠지만, 2의 뒷면은 다소 밋밋한 느낌이 드네요. 스피커가 모노 출력이라 제대로 음악을 들으려면 이어폰이 꼭 필요합니다.

전체적으론 단점보다 장점이 훨씬 많은 멋진 녀석입니다. 아이패드1을 가지신 분들도 2로의 기기변환이 속출하지 않을까 추측해봅니다. 업체들간의 경쟁도 더 치열해 질테고 올해 멋진 가젯이 괜찮은 가격에 줄줄이 등장하리라 기대 해봅니다. 애플이 아이패드1의 기기값을 10만원 내려서, 아이패드1의 중고가격은 날개없는 추락을 하겠군요. 애도.
  1. Favicon of http://itviewpoint.com BlogIcon 떡이떡이 2011.03.22 16:05 신고

    애플 이야기가 많은 건 mau의 성향을 잘 나타내 주는 듯. 세계닷컴 모니터링 하다가 찍고 간다. 수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