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 경쟁력 기준, 자료: 톰슨로이터, AOP>


4세대(4G) LTE(롱텀에볼루션) 기술 특허 부문에서 삼성전자가 노키아·퀄컴과 3강 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글로벌 컨설팅 그룹 톰슨 로이터와 글로벌 특허평가 전문업체인 AOP가 공동으로 분석해 발표한 ‘LTE 필수 표준특허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LTE 특허 경쟁력에서 노키아가 1위를 차지했고 이어 퀄컴, 삼성전자 순이었다.
 
IBM과 마이크로소프트(MS)의 특허 총괄 책임자를 지낸 마셜 펠프스 주도로 진행된 이번 보고서는 유럽전기통신표준협회(ETSI)에 등록된 3116건의 LTE 특허들을 표준특허와의 관련성과 특허 가치와 직결되는 유효성 면에서 종합적으로 평가한 결과를 담았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특허 출원 숫자는 퀄컴이 454건으로 가장 많았고 노키아(396건), 인터디지털(302건), 에릭슨(287건), 삼성전자(284건)가 뒤를 이었다.
 
그러나 표준특허 관련성과 특허 유효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 경쟁력 점유율 면에서는 노키아(18.9%)와 퀄컴(12.5%)이 1, 2위를 기록한 가운데 삼성전자가 12.2%로 3위를 차지했다. 에릭슨(11.6%), LG전자(7.5%), 인터디지털(6.7%), 모토로라(6.3%)는 4∼7위로 나타났다.
 
특히 특허 경쟁력 점유율에서 노키아·퀄컴·삼성전자 등 상위 3개사를 합산한 수치는 43%를 넘어 앞으로 LTE 특허 시장에서 이들 업체가 강력한 영향력을 행사할 것으로 전망됐다.
 
시장조사기관인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 집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전 세계 LTE폰 시장에서 260만대를 판매하며 1위에 올라 판매량과 특허 기술 양쪽에서 선두 기업 입지를 확보한 것으로 평가됐다.
  1. Favicon of http://wtfdomain.tistory.com BlogIcon 신지렁이 2012.02.22 11:54 신고

    노키아 아직 죽으려면 멀었군요

    • Favicon of http://www.mauhouse.net BlogIcon mau 2012.02.22 17:18 신고

      부자가 망해도 3년은 간다고 하지 않습니까. 특허가 많으니 기업이 어려우면 좋은 먹잇감이 될 수도 있겠죠.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일본 제조업체와의 격차를 더욱 벌리며 세계 TV 시장 점유율 1·2위를 차지했다. 한국 업체들은 특히 차세대 LED·3D TV시장에서 점유율을 크게 늘리고 있어 향후 시장에서도 강세가 예상된다.
 
19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세계 TV 시장에서 지난해 매출기준 23.6%의 점유율로 6년째 1위를 이어갔다. LG전자는 14.1%의 점유율로 2위를 차지했다. 판매량 기준으로도 삼성전자는 지난해 처음 20%대에 올라서며 수위를 차지했다.
 
시장조사기관인 디스플레이서치가 발표한 지난해 세계 평판TV(LCD, PDP) 판매량은 총 2억2229만대로 전년보다 6% 증가했다. LCD TV는 7% 증가한 2억507만대였으며, PDP TV는 반대로 7% 감소한 1722만대였다.
 
섬성과 LG에 이어 소니가 전년보다 1.6%포인트 줄어든 10.3%의 점유율로 3위였으며 파나소닉(7.7%), 샤프(6.7%), 도시바(5.1%) 등 나머지 일본 전자업체들은 전부 10% 미만 점유율을 기록했다.
 
한국 업체들은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3D TV와 LED TV 부문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차세대 TV 산업을 주도하고 있다. 3D TV는 작년 4분기에만 1028만대 판매돼 처음 1000만대를 돌파한 것을 포함, 작년에 총 2412만대가 팔리며 전년도 대비 10배 이상 시장이 커졌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3D TV 시장 점유율은 33.9%에 달한다. 소니가 이어 15.8%로 이 부분에서 2위를 차지했고, LG전자가 12.2%로 뒤쫓고 있다.
 
LCD TV중 LED 백라이트를 채택한 이른바 ‘LED TV’의 비중도 계속 올라가 작년 4분기에는 51%에 이르렀다. 지난해 LED TV 시장 점유율은 삼성전자 26.8%, 소니 11.9%, LG전자 11.8% 등이었다.
 
아직 소니가 3D·LED TV 시장에서 2위를 차지하고 있지만, 점유율은 눈에 띄게 떨어지고 있다. 소니의 지난해 4분기 3D TV 시장 점유율은 15.8%로 전년 동기 33.7%에서 반토막이 났다. LED 역시 2010년에 비해 지난해 점유율이 4.5%포인트나 떨어졌다. 다른 일본업체들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지난해 4분기 성적만 놓고 보면 LG전자가 삼성전자에 이어 LED·3D TV 시장에서 2위다.
 
업계 관계자는 “우리 나라 전자업체의 TV 시장 영향력이 계속 확대되고 있다”면서 “세계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당분간 막강한 파워를 과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1. Favicon of http://sberries.tistory.com BlogIcon 딸기향기 2012.02.20 15:19 신고

    엘지도 치고 올라왔군요!

    • Favicon of http://www.mauhouse.net BlogIcon mau 2012.02.22 10:33 신고

      네~ TV부문에서 엘지도 잘 하고 있습니다. 뒤로 밀려난 일본 기업들은 적자에 허덕이고 있죠.

구글의 스마트폰 운영체제(OS) ‘안드로이드’가 처음으로 점유율 50%를 넘어서며 절대 강자로 자리매김했다. 안드로이드의 독주 속에 애플 iOS와 마이크로소프트(MS) 윈도 모바일이 치열한 스마트폰 OS 점유율 경쟁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조사기관 가트너는 16일 올해 3분기 팔린 스마트폰 1억1519만대 중 안드로이드를 탑재한 스마트폰이 6049만대로 OS 시장 점유율 52.5%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 기간에 팔린 스마트폰 2대 중 1대는 안드로이드 OS를 탑재한 셈이다.
 
지난해 3분기 안드로이드의 점유율은 25.3%로 구글은 불과 1년 만에 모바일 영토를 두 배로 늘렸다. 웹 검색시장 1위를 차지하고 있는 구글은 안드로이드의 점유율이 높아지면서 향후 모바일 검색시장에서도 절대적인 영향력을 발휘할 것으로 전망된다.
 
구글의 세 확장에는 삼성전자가 절대적인 역할을 했다. 가트너는 3분기 삼성전자가 2400만대의 스마트폰을 팔아 스마트폰 판매 1위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삼성전자가 만드는 대부분의 스마트폰은 안드로이드 OS를 탑재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자체 개발한 ‘바다’ OS의 점유율도 2.2%로 지난해 3분기에 비해 두 배로 늘어났다. 바다 OS는 중남미 등 신흥시장을 중심으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반면 노키아의 심비안 OS는 속절없는 추락을 계속하고 있다. 심비안의 점유율은 지난해 3분기 36.3%에서 1년 만에 16.9%로 뚝 떨어졌다. 시장조사기관인 IDC는 심비안의 점유율이 2015년에는 0.2%로 떨어져 사실상 시장에서 사라질 것으로 내다봤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사용하는 스마트폰으로 주목받았던 캐나다 림사의 ‘블랙베리’ OS 점유율도 11%에 그치며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다.
 
iOS의 점유율도 같은 기간 16.6%에서 15%로 소폭 하락했다. 하지만 가트너는 iOS의 점유율 하락이 일시적인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애플의 새로운 스마트폰 출시가 늦어지면서 iOS를 탑재한 아이폰 판매가 주춤했지만 4분기부터는 아이폰4S 판매량이 늘면서 OS 점유율도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MS 윈도 모바일의 점유율은 1.5%로 바다 OS보다도 낮았다. 하지만 4분기부터 새로운 윈도 시리즈를 탑재한 스마트폰 출시가 본격화하면 OS 점유율도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관측된다.
 
IDC는 2015년 안드로이드 점유율이 45.4%로 다소 하락하고 iOS가 15.3%, 윈도 모바일이 20.9%의 OS 점유율을 보일 것이라는 예상치를 내놓은 바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