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이 새롭게 공개한 모바일 운영체제(OS)에 문자 메시지(SMS, MMS) 대신 인터넷 메신저(IM)와 SMS·MMS를 결합한 새로운 메시지 서비스를 도입함에 따라, IM의 시장 영향력이 더욱 커지게 됐다. 이동통신업체의 영향력 약화와 함께 이 시장을 잡기 위한 IM 업체들 간의 경쟁도 한층 치열해질 전망이다.

 

 구글은 1일 모바일 OS 최신 버전인 안드로이드 4.4 ‘킷캣’을 공개하고, 이를 탑재한 레퍼런스(기준) 스마트폰 ‘넥서스5’를 한국을 비롯한 10개국에서 동시 출시했다.

 

 킷캣은 메모리 소모량을 줄이고, 카카오톡이나 라인 같은 IM을 결합한 새로운 메시지 서비스를 도입한 것이 큰 특징이다. 현재 넥서스5에는 기존 문자 메시지 앱 대신 구글의 IM인 ‘행아웃’을 SMS·MMS와 결합한 앱이 탑재돼 있다. 이 앱은 애플의 ‘아이메시지’처럼, 행아웃 가입자 간은 행아웃으로, 비 가입자에게는 일반 문자를 전송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행아웃은 북미 지역을 제외하고는 아직 가입자가 많지 않지만 킷캣에 기본 앱으로 탑재됨에 따라 향후 시장 영향력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구글은 자사의 IM인 ‘행아웃’ 외에 카카오톡 같은 다른 IM도 기존의 문자 메시지 앱을 대체할 수 있도록 기술을 개방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안드로이드폰 사용자들이 행아웃, 카카오톡, 라인 같은 IM 중 하나를 기본 메시지 앱으로 선택할 수 있게 된다.

 

 

 

 

 이와 관련 IM 업체의 한 관계자는 “IM 서비스가 기존 문자 서비스를 대체할 수 있게 된 건 환영할 일”이라면서도 “행아웃이 모든 스마트폰에 기본적으로 탑재될 경우 구글과 경쟁하기 쉽지 않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제조사가 스마트폰에 행아웃 대신 다른 메시지 앱을 선택해 기본 탑재할 수 있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날 킷캣과 함께 출시된 넥서스5는 LG전자가 제조했으며, 5인치 화면을 탑재했다. 대체적인 사양은 LG전자의 G2와 비슷하다. 국내 온라인 판매 가격은 15기가바이트(GB) 모델이 45만9000원, 32GB 모델이 51만9000원이다. 넥서스5는 SK텔레콤과 KT를 통해서도 출시될 예정이다.

<자료 : KG이니시스>


국내 스마트폰의 운영체제 점유율은 ‘안드로이드’ 70%, ‘iOS’(아이폰) 20%로 안드로이드가 훨씬 높지만, 모바일 쇼핑 구매 총액은 오히려 아이폰 사용자가 안드로이드 계열의 스마트폰 사용자보다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결제 업체인 KG이니시스는 27일 올해 1월 모바일 거래액이 63억원으로 2010년 9월의 1억3000만원에서 15개월만에 약 48배 증가했다고 밝혔다. 모바일 가맹점도 같은 기간 100개여개에서 3000여개로 늘어났고, 결제건수도 5000건에서 35만건으로 급증했다.
 
특히 올해 1월 운영체제별 모바일 결제 금액은 아이폰 사용자가 35억원으로 안드로이드 사용자(28억원)보다 많았다.
 
이니시스는 모바일커머스 앱과 웹기반에서 제공되던 전자상거래 사이트들이 모바일웹에서의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고, 스마트폰에서 30만원 미만의 소액결제가 공인인증서 없이 가능해지면서 모바일 쇼핑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아이폰 이용자의 결제 금액이 많은 것은 대중화된 안드로이드폰 보다 이른바 ‘헤비 유저’가 많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모바일 거래 시 결제수단 비중은 신용카드가 77%였으며, 소액결제(17%), 가상계좌(5.1%), 계좌이체(0.5%), 기타(0.2%) 순이었다.



소니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CES 2012에서 10일(현지시간)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연동되는 시계형 액세서리 '스마트 워치'를 선보였다.

블루투스로 스마트폰과 연동되며, 전화기록, 문자 메시지, 페이스북, 트위터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음악기능도 갖추고 있는데 음악을 직접 재생하는 것은 아니고, 재생 기능을 컨트롤하는 것으로 보인다. 안드로이드마켓에서 관련 앱을 다운받아 사용할 수도 있다.

뒷면에 클립이 있어 밴드에 끼워 시계처럼 사용하거나 가방, 옷 등에 꽂을 수도 있다.





 
안드로이드폰 제조사들이 운영체제(OS) 업그레이드 문제로 골치를 앓고 있다. 이들은 소비자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원칙적으로 OS를 업그레이드해 준다는 입장이지만 몇몇 기종이 제외되거나 업그레이드까지 긴 시간이 소요돼 고객들의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소비자들은 제조사들이 OS 업그레이드에 대한 명확한 원칙을 제시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업그레이드 제외에 소비자 불만 폭증
 
8일 업계에 따르면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지난해 10월 구글이 발표한 안드로이드 4.0(코드명 아이스크림샌드위치)의 활용을 위해 올해 1분기부터 업그레이드에 들어갈 예정이다. 하지만 일부 기종을 대상에서 제외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삼성전자의 경우 2010년 6월 출시돼 국내에서 400만대가량 판매된 갤럭시S가 대상에서 빠졌다. 구매자들은 비슷한 시기에 삼성이 제조한 구글의 ‘레퍼런스폰’인 ‘넥서스S’는 업그레이드되는데 통신사 약정도 끝나지 않은 갤럭시S가 빠진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지적하고 있다. 레퍼런스폰이란 새로운 운영체제를 공개하며 함께 출시하는 기준 모델이다.

삼성 블로그에는 “돈 되는 제품만 업그레이드해 준다는 거냐”, “2년도 채 되지 않아 사후 서비스를 중단하려 한다” 등의 불만이 줄을 잇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S는 통신사 요구에 따라 각종 애플리케이션이 기본 탑재되는데 업그레이드할 때 메모리 부족 현상이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제조사 ‘물리적 한계’… 소비자 ‘기준 제시해야’

다른 제조사도 사정이 비슷하다. LG전자는 2·3분기 11종 스마트폰의 OS를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하지만 옵티머스 원과 옵티머스 큐 등 초기 제품은 제외됐다. 해외 업체들도 구형 기종 업그레이드는 지원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느린 업그레이드도 불만 거리다. 3분기에 업그레이드가 진행되면 아이스크림샌드위치 발표 후 1년 가까이 소요되는 셈이다. 팬택은 아직 업그레이드 계획조차 공개하지 않고 있다. 반면 애플은 새로운 OS가 발표되면 세계에서 즉시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다.
 
제조업체 한 관계자는 “제조사 입장에서도 OS를 업그레이드하려면 스마트폰을 새로 만드는 것만큼의 인력과 시간을 투입해야 한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새 OS 발표 때마다 논란이 반복되면서 소비자들은 업그레이드에 대한 명확한 기준을 제시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OS 개발사인 구글은 지난해 5월 개발자 회의에서 18개월 동안 업그레이드를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지만 제조사와의 협의는 진행되지 않고 있다.
 
업계의 또 다른 관계자는 “OS 업그레이드와 관련해 구글과 논의되는 것은 없다”며 “우리도 차라리 구글이 기준을 명확히 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안드로이드폰 제조사별 OS 4.0 업그레이드 계획

   제조사         시기               해당 기종
   삼성전자     1분기            갤럭시S2, 갤럭시S2 LTE 등 7종
   LG전자       2·3분기          옵티머스 LTE, 프라다폰 3.0 등 11종
   팬택           검토중
   모토로라     상반기           레이저 1종
   HTC           1분기            센세이션, 이보4G+ 등 4종

   <자료 : 업계>
  1. 2012.01.09 20:03

    비밀댓글입니다

구글의 스마트폰 운영체제(OS) ‘안드로이드’가 처음으로 점유율 50%를 넘어서며 절대 강자로 자리매김했다. 안드로이드의 독주 속에 애플 iOS와 마이크로소프트(MS) 윈도 모바일이 치열한 스마트폰 OS 점유율 경쟁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조사기관 가트너는 16일 올해 3분기 팔린 스마트폰 1억1519만대 중 안드로이드를 탑재한 스마트폰이 6049만대로 OS 시장 점유율 52.5%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 기간에 팔린 스마트폰 2대 중 1대는 안드로이드 OS를 탑재한 셈이다.
 
지난해 3분기 안드로이드의 점유율은 25.3%로 구글은 불과 1년 만에 모바일 영토를 두 배로 늘렸다. 웹 검색시장 1위를 차지하고 있는 구글은 안드로이드의 점유율이 높아지면서 향후 모바일 검색시장에서도 절대적인 영향력을 발휘할 것으로 전망된다.
 
구글의 세 확장에는 삼성전자가 절대적인 역할을 했다. 가트너는 3분기 삼성전자가 2400만대의 스마트폰을 팔아 스마트폰 판매 1위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삼성전자가 만드는 대부분의 스마트폰은 안드로이드 OS를 탑재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자체 개발한 ‘바다’ OS의 점유율도 2.2%로 지난해 3분기에 비해 두 배로 늘어났다. 바다 OS는 중남미 등 신흥시장을 중심으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반면 노키아의 심비안 OS는 속절없는 추락을 계속하고 있다. 심비안의 점유율은 지난해 3분기 36.3%에서 1년 만에 16.9%로 뚝 떨어졌다. 시장조사기관인 IDC는 심비안의 점유율이 2015년에는 0.2%로 떨어져 사실상 시장에서 사라질 것으로 내다봤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사용하는 스마트폰으로 주목받았던 캐나다 림사의 ‘블랙베리’ OS 점유율도 11%에 그치며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다.
 
iOS의 점유율도 같은 기간 16.6%에서 15%로 소폭 하락했다. 하지만 가트너는 iOS의 점유율 하락이 일시적인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애플의 새로운 스마트폰 출시가 늦어지면서 iOS를 탑재한 아이폰 판매가 주춤했지만 4분기부터는 아이폰4S 판매량이 늘면서 OS 점유율도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MS 윈도 모바일의 점유율은 1.5%로 바다 OS보다도 낮았다. 하지만 4분기부터 새로운 윈도 시리즈를 탑재한 스마트폰 출시가 본격화하면 OS 점유율도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관측된다.
 
IDC는 2015년 안드로이드 점유율이 45.4%로 다소 하락하고 iOS가 15.3%, 윈도 모바일이 20.9%의 OS 점유율을 보일 것이라는 예상치를 내놓은 바 있다.

다음커뮤니케이션이 스마트폰용 ‘다음’(Daum) 애플리케이션에서 제공하고 있는 사물검색 서비스의 ‘와인 검색’ 기능을 업그레이드 했다고 11일 밝혔다.

다음이 지난해 12월 국내 포털 중 처음으로 선보인 사물검색은 이용자가 도서, 영화포스터, 주류 라벨 등을 스마트폰 카메라로 촬영하면 해당 사물을 인식해 검색 결과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다음은 기존에 와인명과 알코올 양 정도의 기본 정보만 제공했던 ‘와인 검색’을 업그레이드해 와인명, 빈티지, 생산국, 종류, 당도 등의 정보를 이용자가 한눈에 볼 수 있도록 했다. ‘다른 빈티지’와 ‘이런 와인은 어떠세요?’라는 내용으로 추천 와인정보도 함께 제공한다. 또 검색결과로 제공되는 생산지, 제조사 등을 클릭하면 통합검색에서 보다 자세한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다음 앱은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을 모두 지원한다.

다음 사물검색은 현재 와인뿐만 아니라 도서, 음반, 영화/공연 포스터, 상표 및 자동차 앰블럼, 맥주, 와인과 같은 주류 라벨, 담배 등 주변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사물에 대해 인식 가능하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