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비트903. 오른쪽 리시버에 음악감상용 조작부와 소리조절 커서, 왼쪽 리시버에 통화 
         수신 버튼과 마이크가 달려 있습니다.


아이폰과 아이패드에 사용하기 위해 플랜트로닉스 백비트(BACK BEAT) 903을 구입했습니다.

요즘은 블루투스 헤드셋이 대세라고 할 만큼 다양한 모델들이 나와 있는데요. 

저의 블루투스 구입 고려 요소는 
 
1. 스테레오일 것 2. 수신 리시버가 일체형일 것 3. 음질이 좋을 4. 휴대가 편리할 것 네가지 였습니다.

구매를 위해 살펴본 모델은 플랜트로닉스 백비트903, 소니 BT101, 노키아 BH505 입니다. 소니 BT101은 너무 크고 노키아 모델은 접히지 않아서 휴대가 불편할 것 같더군요. 그래서 백비트903으로 최종 낙찰. 실제로 사용해 볼 수가 없어 음질은 인터넷 사용기를 참조했습니다.

음질은 이어폰 분리형이 더 좋을 수 있겠지만 그렇게 되면 수신기가 별도로 달리고 다시 이어폰의 줄이 생겨나므로 블루투스를 사용한다기보단 작은 MP3 플레이어를 하나 더 들고다니는 격이 돼버려 고려하지 않았습니다. 

     ◇백비트 903 상자. 착용하면 이런 모습.

     ◇아이폰 충전케이블보다 조금 더 두꺼운 선으로 양쪽 리시버가 연결돼 있는 형태입니다.
        선은 유연한 재질로 돼 있어 쉽게 휘어져 휴대가 편리합니다.

사용 후 휴대성, 착용감, 조작성, 음질로 평가를 해봤습니다. (별 다섯개 만점)

1. 휴대성 ★★★★★
   작은 크기에 선이 접혀 주머니에도 쏙 들어갑니다. 전 보통 가방에 막 넣고 다니는데 아직 이상
   없이 잘 작동하고 있습니다.

2. 착용감 ★★★★
   안경을 써도 무리없이 착용할 수 있지만 장기간 착용시에는 불편하단 느낌이 조금 듭니다. 키 조작 
   시 이어피스가 귓구멍을 압박해 거슬립니다. 인어어 형으로 이어피스가 만들어져 있는데 귀에 딱
   들어맞질 않네요.  

3. 조작성 ★★★
   오른쪽 리시버에서 재생, 멈춤, 트랙 넘김, 트랙 되돌리기, 음량 조절을 합니다. 왼쪽엔 통화 버튼  
   이 달려있습니다. iOS 4.1 업데이트로 모든 기능이 다 작동합니다. 다만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동시
   에 사용하면 아이패드를 음악기기로, 아이폰은 휴대폰으로 인식하네요. 백비트903을 아이패드에 연
   결시켰다가 아이폰으로 음악을 듣기 위해선 패어링을 새로 해줘야 합니다. 아이폰에 블루투스 기기
   에 대한 헤드폰, 핸드셋 인식 기능이 따로 없어서 생기는 문제일 수도 있습니다만, 동시 사용은 불
   편합니다.

4. 음질 ★★★
   별3개밖에 못 주겠네요. 백비트903이 음질이 뛰어난 블루투스 헤드셋으로 알려져 있습니다만 음질
   은 유선 이어폰이나 헤드폰에 미치질 못하네요. 음질은 아이폰 기본 이어폰과 같거나 낮은 수준이
   라고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헤드셋으로서 통화품질은 조용한 곳에서는 상당히 우수합니다. 하지만 시끄러운 장소에서는 잡음
   이 섞에 상대방이 제 말을 못 알아 듣고, 음량 부족으로 백비트 사용자 측에서도 상대방의 소리가
   잘 들리지 않습니다. 실내나 차량에서 핸즈프리로 사용하기에 적합한 수준입니다.

   팁으로, 백비트903에는 베이스부스트 기능이 있는데 아이폰이나 아이팟을 음장 없이 사용하면 소
   리가 깨져 들리게 됩니다. 아이폰 음장을 '피아노'에 놓고, 백비트의 베이스부스트 기능을 사용하면
   나름 풍부한 베이스를 들으실 수 있습니다.
 
  1. Favicon of http://dj288377.tistory.com BlogIcon 강철지크 2010.09.28 21:48 신고

    저렇게 되어있는 모양이 그래도 쓰고 다니기가 참 좋은 것 같아요
    안쓸땐그냥 목에 걸 수 있고 그럼 더 좋죠
    음질은 ... 사용자에 따라 음질때문에 그냥 버려야하는 물건들도 있죠

    • Favicon of http://www.mauhouse.net BlogIcon mau 2010.09.30 13:19 신고

      네 그런데 백비트는 목에 걸고 다니면 선이 너무 짧아서 툭~ 떨어집니다.^^

  2. Favicon of http://m-yan.net BlogIcon 꼬마얀 2010.12.05 20:19 신고

    양쪽 연결케이블이 좀 더 유연성이 있어서 목쪽에서 좀 더 늘어지거나 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살짝 있긴하더군요 T_T

  3. Favicon of http://earlyapple.tistory.com BlogIcon 초짜얼리어답터 2010.12.30 14:21 신고

    음질이 번들이어폰 수준이면 저는 감동이죠 음질같은거에는 워낙에 개념이 없어서 전자사전 살때 주는3000원짜리 이어폰 수준만 아니면 좋습니다.
    그런데 베이스부스트 기능은 무엇인가요?

    • Favicon of http://www.mauhouse.net BlogIcon mau 2011.01.03 18:04 신고

      베이스를 뻥튀기(강조)해주는 기능입니다.



아이팟/아이폰용 어플로 아이티스토리가 나왔습니다. 이제 아이팟으로 티스토리 블로깅을 한층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됐네요.

붉은 원으로 표시한 어플이 바로 '아이티스토리'입니다.

PC만큼 빠른 블로깅은 어렵지만 어디서나 블로깅을 할 수 있다는 건 확실히 매력적이네요. 블로깅을 위해 출퇴근 시간이나 기타 자투리 시간을 활용할 수 있겠네요. 특히 일기처럼 블로그 사이트를 이용하시는 분들에겐 매우 유용한 어플인 것 같습니다.



사진을 첨부할 수도 있고, 공개나 비공개를 결정해 블로깅 할 수 있습니다.



본인의 블로그 게시물을 확인하거나 댓글을 달 수도 있습니다. 아직 세로보기 모드는 지원하지 않습니다. 추후 지원을 기대합니다.

다음이 전 직원에게 아이폰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하더니 확실히 공격적인 '앱' 마케팅을 하네요.

아이폰 출시가 계속 미뤄지고 있지만 앱스토어용 국산 애플은 출시가 점점 늘고 있습니다.

포털 다음과 네이버에서 지도서비스, 포털검색서비스, 웹툰서비스, 시계 등 각종 아이폰/아이팟용 어플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아직 사용자는 많지 않지만 향후 아이폰이 출시되면 파급력이 엄청날거란 예상을 하고 있는 거겠죠.

네이버는 또 어떤 어플을 선보일지 기대가 됩니다.

*이 게시물은 아이팟을 이용해 작성되었습니다. 블로깅은 '아이티스토리' , 그림 편집은 '스케치북'을 사용했습니다.

iPod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1. Favicon of http://www.mauhouse.net BlogIcon mau 2009.10.05 19:37 신고

    사진 크기도 들쭉날쭉...단락도 맘대로. 아이팟으로 블로깅하는게 쉽지는 않네요.

  2. 2009.12.18 19:18

    비밀댓글입니다


애플이 12월 자정을 기해 아이팟 출고가를 인상했습니다.

아이팟 나노 8GB : 180,000원 -> 249,000원 (38%↑)
아이팟 나노 16GB : 240,000원 -> 329,000원 (37%↑)
아이팟 터치 8GB : 280,000원 -> 379,000원  (35%↑)
아이팟 터치 16GB : 370,000원 -> 489,000원 (32%↑)
아이팟 터치 32GB : 489,000원 -> 659,000원 (35%↑)
아이팟 클래식 120GB : 300,000원 -> 409,000원 (36%↑)

32%~38%의 인상입니다.
애플은 지금까지 판매제품에 대해 환율 변동과 관계 없이 첫 출고가를 적용해 왔는데요.
새 제품도 아니고 판매 중인 제품의 가격 인상은 상당히 이례적인 일입니다.

신제품 가격의 대폭 상승으로 중고가도 오르게 됐습니다. 제품의 상태가 좋을 경우 이전에 구입하신 분들은 출고가보다 더 높은 가격에 중고를 처분하시는 것도 가능하게 됐습니다.
실제 중고 장터 가격을 살펴보니, 신동품 수준의 아이팟 터치 8G가 30만원 이상에 거래되고 있더군요.
 
◇일본의 애플사이트. 아이팟 터치 8G의 가격이 2만7800엔이다.

애플측은 이번 인상에 대해 "가격의 현실화"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환율이 많이 오르긴 했습니다.
일본인이 한국에서 아이팟을 구입하면 40%가량 싸다고 하니, 한국에서 사서 일본에 되파는 경우도 있을 수 있겠죠. 글로벌 기업인 애플로서는 이 부분도 신경쓰였을 겁니다. 

장사를 하는 기업의 입장도 이해는 합니다만, 그래도 판매되던 제품을 일언반구 없이 갑작스럽게 인상을 한 부분은 씁쓸하네요. 어차피 살 사람은 가격이 올라도 다 산다고 생각하는 걸까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