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미국 공식 블로그를 통해 14일(현지시간) 뉴욕에서 공개 예정인 갤럭시S4의 티저 사진을 공개습니다. 이를 놓고 갤럭시S4의 디자인에 대한 각종 추측이 일고 있습니다.

 

12일 게시된 트윗에는 '커다란 새로운 변화(TheNextThing)' 를 위한 카운트다운이 시작됐다' 내는 글과 함께 사진 한장이 실려 있습니다.

 

이를 놓고 앞서 중국발로 유출된 갤럭시S4와 디자인이 흡사하다는 네티즌들의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위는 중국발로 공개된 갤럭시S4의 모습입니다. 기기 위쪽의 로고 위치와 음성 수신부 모양은 차이가 있지만 상당히 흡사합니다.

 

 

갤럭시 S3의 디자인과 유사하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어떤가요? 일단 색상은 상당히 유사하네요.

 

 

 

 

갤럭시 S3와 티저 사진을 비교한 트윗입니다. 역시 비슷하네요.

 

궁금증이 일어 삼성전자에 사실을 문의해 봤습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새로운 디자인은 확인해 줄 수 없지만, 현재 공개된 사진과 실제 제품의 디자인은 다르다는 답변입니다.

 

삼성의 발언대로라면 이미지를 가공해, 가짜 티저 사진을 만든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중국발로 공개된 디자인이 실제 디자인으로 채택됐을 가능성은 남아 있습니다. 티저가 가공됐다고 해도 디테일을 제외한 겉 모양이 티저와 같다면, 종전 기종과 비슷한 디자인이라는 비판도 예상됩니다.

 

공개가 3일 앞으로 다가왔는데요. 일단 디자인에 대한 평가는 그때까지 조금 더 미뤄보도록 하죠.

이동통신 시장이 약육강식의 정글로 변했다. 이동통신사들은 더 많은 보조금을 쓰는 업체가 더 많은 가입자를 차지한다며 탄식하고 있지만 서로 네 탓만 하고 경쟁을 멈추지 않고 있다.


정치권과 시민단체에서 요금 인하를 요구할 때마다 가입자 증가 정체와 네트워크 투자 비용 부담 등으로 어렵다는 말만 되풀이하던 통신사들이 고객 확보에는 천문학적 비용을 쏟아부으면서 '도덕적 해이'라는 비판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 법원의 통신요금 원가 공개 판결과 맞물려 통신요금 인하 압력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예상된다.




◆보조금 과열경쟁… 업계는 네 탓 공방


8월 이통3사간 번호이동 건수는 112만건으로 올해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소비자가 더 나은 통신서비스를 찾아 이동하면서 빚어진 현상이라면 바람직한 일이다. 하지만 조금만 들여다보면 서비스의 질 때문이 아니라 보조금에 따라 고객이 움직이고 있음을 어렵지 않게 알 수 있다.


8월1일부터 14일까지 번호이동 숫자는 21만건으로 다른 때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그러나 15일부터 31일까지 보름간 번호이동 건수는 91만건으로 폭등했다. 이 기간은 이통사들이 보조금을 갑자기 늘린 시점과 일치한다.


한 이통사가 보조금을 높이자 이에 질세라 다른 이통사가 보조금을 높이기 시작했고 경쟁은 걷잡을 수 없게 됐다. 특히 보조금 경쟁이 극에 달한 27일과 28일에는 불과 한 달 전 70만∼80만원에 팔리던 갤럭시S3의 실구매가가 20만∼30만원까지 떨어졌고, 이틀간 18만3810명이 통신사를 바꿨다.


보조금이 껑충 뛰자 앞서 스마트폰을 바꾼 사람들은 졸지에 비싼 가격에 제품을 구입한 '바보'로 전락했다. 이들은 휴대전화 매장을 찾아 항의하고 환불까지 요구하고 있지만 통신사들은 '나몰라라' 하며 남 탓 공방에만 여념이 없다.


지난달 14일부터 리베이트 금액이 급증한 것을 두고 LG유플러스는 KT가 먼저 리베이트 금액을 높였기 때문이라고 공격했고, KT는 LG유플러스가 먼저 경쟁에 불을 붙인 것이라며 맞받았다. SK텔레콤은 "KT와 LG유플러스가 보조금을 높여 고객을 빼앗기게 돼 어쩔 수 없이 경쟁에 뛰어들었다"며 항변한다.


업계에서는 뒤늦게 4세대(4G) 롱텀에볼루션(LTE) 시장에 뛰어든 KT가 연말 400만 가입자 달성을 목표로 세웠으나 실적이 저조하자 무리수를 두면서 보조금 인상 도미노가 이뤄졌다는 분석도 나온다. 지난달 1인당 보조금이 가장 높던 KT는 2만7188명의 고객을 추가로 확보했고, SK텔레콤은 5만2177명의 고객을 잃었다. LG유플러스는 2만4989명의 가입자가 늘었다.


◆방통위, 시장 혼란에도 구두 경고만


이처럼 업계의 자정을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지만 주무부처인 방통위의 칼날은 무디기만 하다.


이통 3사는 매출의 20%까지 마케팅비를 허용하는 방통위의 가이드라인을 어겨 지난해 9월 137억원의 과징금을 부과받았다.


당시 방통위는 다시 과도한 마케팅 경쟁이 벌어질 경우 영업정지 등 강력한 처분을 내리겠다고 경고했다.


하지만 LTE 시장을 놓고 이미 올해 초부터 시장이 과열 조짐을 보였음에도 방통위는 현재까지 실효성 있는 조치를 하지 않고 있다.


전영만 방통위 이용자보호과장은 "시장감시를 계속하고 있으며 이통사 경고 후 9월 들어 번호이동 건수가 다시 떨어졌다"며 "제재의 가능성은 열어두고 있다"고 말했다.


방통위의 구두 경고로 주춤하던 고객 쟁탈 경쟁은 7일부터 9일 사이 갤럭시S3의 실제 구매가격이 온라인에서 10만원대까지 떨어지며 오히려 극에 달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이통사 관계자는 "정권 말이라 몸을 움츠리고 있는 방통위가 제재에 나서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며 "다른 이통사가 마케팅 출혈경쟁에 나설 경우 우리도 또다시 울며 겨자 먹기로 대응할 수밖에 없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시민단체는 요금 인하 여력이 없다면서도 마케팅비를 쏟아붓는 이통사의 행태를 지적하는 한편, 10일 방통위를 상대로 낸 휴대전화요금 원가정보 공개소송 승소와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방통위의 항소 포기와 즉각적인 정보 공개를 촉구했다.


소송을 주도한 참여연대의 안진걸 민생경제팀장은 "이통사들이 과도한 마케팅 비용을 지출하고 있는데 이를 줄이고 기본료 등을 인하해야 한다"며 "통신요금을 인하했다고 하는데 이용자들이 내는 요금은 늘어나는 기현상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동통신사들이 '고객 확보 전쟁'을 치르면서 8월 한 달간 휴대전화 보조금으로 쏟아부은 마케팅비(광고비 제외)가 7000억원을 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지난해 이통 3사의 월평균 마케팅비 4792억원보다 1.5배 많은 수준이다.


주무부처인 방송통신위원회는 단속하기는커녕 손을 놓고 있어 시장혼란을 부추기고 있다.


세계일보가 10일 이동통신사들의 8월 단말기 판매 장려금 규모와 번호이동 실적을 입수해 분석한 결과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이통 3사가 사용한 무선통신 부문 마케팅 금액은 총 7203억원으로 조사됐다.


이 금액은 ▲지난달 구매자가 40% 정도로 가장 많았던 갤럭시S3의 이통 3사 평균 보조금×번호이동 건수(112만건)로 추산한 4075억원 ▲신규·기변 고객 112만명에게 지급한 보조금(1인당 19만원 기준) 2128억원 ▲대리점에 지급한 고객 유지수수료 1000억원을 합한 것이다.


7000억원이 넘는 보조금이 풀리면서 8월 번호이동은 113만건으로, 2008년 6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2004년 번호이동제 시행 이후 역대 4번째의 기록이다.


KT는 갤럭시S3의 상품 판매 대가로 휴대전화 판매점에 주는 '리베이트' 금액을 8월10일 23만원에서 25일에는 68만원으로 올렸다. 보통 리베이트 가운데 판매점은 10만원 정도만 가져가고, 고객에게 58만원이 보조금으로 돌아가게 된다.


이는 방송통신위원회가 제한한 기기당 보조금 27만원의 2배를 훌쩍 뛰어넘는 것이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도 같은 시기 리베이트 금액을 비슷하게 높였다.


본지 분석에서는 갤럭시S3를 마케팅비 선정의 기준으로 잡았지만, 구형 휴대전화에 대해서는 이통사들이 더 많은 보조금을 주기 때문에 지난달 전체 보조금 규모는 8000억∼9000억원이 넘을 수도 있다.


이 같은 추세가 이어지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이통 3사의 마케팅비는 방통위가 정한 가이드라인인 매출 대비 20%를 웃돌 전망이다.


업체들의 과열경쟁에도 주무부처인 방통위는 미온적인 대응으로 비판받고 있다. 올해 초부터 시장 과열 조짐이 포착됐지만 방통위는 제대로 된 규제에 나서지 않은 채 "시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는 원론적인 입장만 견지하고 있다.


갤럭시S3 번호이동 보조금만 4075억원


이동통신 3사의 8월 무선통신 마케팅 비용 7203억원은 어떻게 산정됐을까.


시장이 과열되기 전인 지난달 16일 전까지 이통 3사가 주력 제품인 갤럭시 S3에 지급한 평균 보조금은 19만4500원이다. 이때 이동통신사를 옮긴 번호이동 고객은 21만명으로 이들에 지급한 보조금 총액은 408억4500만원이다. 하지만 시장이 과열되면서 지난달 하반기에 지급한 이통 3사의 보조금 평균액은 40만3000원으로 21만원가량 올라갔다. 이 기간 번호이동 고객도 급증해 91만명이 이통사를 갈아탔다. 이통 3사가 이들에게 투입한 보조금은 3667억3200만원으로 급증했다.


평균 보조금은 전반기는 10일과 16일, 하반기는 16일과 25일 기준 이통 3사의 6만원대 요금제 가입자당 '리베이트'(휴대전화 판매점 지급금액)에서 실제 판매점이 수익으로 갖는 10만원을 제외한 값의 평균을 낸 금액이다. 보통 신규·기기변경 고객은 번호이동과 같은 규모로 발생하는데 112만명에게 갤럭시 S3의 8월 상반기 보조금 평균액인 19만원씩만 지급했다고 가정하면 2128억원의 보조금이 추가로 발생한다.


여기에 이통 3사는 고객 유지 수수료로 가입자 휴대전화 요금의 6∼8%를 대리점에 주는데 매달 1000억원 수준이다.


본지는 신규·기기변경 고객의 마케팅비를 일괄적으로 19만원으로 계산했지만 지금은 시장이 과열된 상태로 이통 3사는 대부분의 고객에게 방통위가 정한 기기당 보조금 한도액인 27만원 이상을 지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휴대전화의 경우 보조금이 100만원에 육박한다는 얘기도 나온다. 대부분 번호이동은 보조금이 많은 시점에 주로 일어났기 때문에 실제 마케팅비는 늘어날 수밖에 없다.

  1. kbsu0553 2012.09.11 22:28 신고

    영업이익률이 반토막이나서 통신비 인하가 뭐 어떻다고요? 어이가 없네요;;

  2. Favicon of http://www.mauhouse.net BlogIcon mau 2012.09.12 10:01 신고

    보조금만 줄여도 요금을 더 낮출 여지는 있죠. 단말기 가격 정상화 하고, 기본료만 줄여도 통신비가 크게 줄 수 있을 겁니다. 시장이 투명하지 않다보니 시민단체들이 원가 공개를 요구하는데 이통사는 묵묵부답.

 

 

2012년 글로벌 ‘스마트폰 대전(大戰)’의 막이 올랐다. 선공에 나선 것은 삼성전자다. 삼성전자는 4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주력 스마트폰인 갤럭시S 시리즈의 최신 기종 ‘갤럭시S3’를 공개했다.


갤럭시S3는 얼굴과 눈동자의 움직임, 목소리, 몸 동작까지 인식하는 첨단 기능으로 공개와 함께 국내외 언론과 업계 주목을 받고 있다. 갤럭시S3는 올여름 출시될 것으로 보이는 애플의 차세대 아이폰과 치열한 시장 쟁탈전을 벌일 전망이다.


◆갤럭시S3, 첨단 기술로 무장


런던 얼스코트전시센터에서 열린 ‘2012년 삼성 모바일 언팩’ 행사에는 갤럭시S3를 보기 위해 전 세계 언론 종사자 등 2200여명이 운집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자사의 스마트폰 출시 행사 중 최대 규모다.


뜨거운 관심 속에 공개된 갤럭시S3는 각종 첨단 센서와 신기술로 무장했다. 장착된 카메라는 사용자의 얼굴과 눈을 인식해 스마트폰 사용 중 화면이 꺼지지 않는다. 손 동작과 센서 기능을 결합해 문자 화면이 뜬 스마트폰을 귀에 가져다 대면 발신자에게 자동으로 전화가 연결되고, 자리를 비운 사이 전화나 문자가 왔었다면 기기를 잡을 때 진동으로 알려주기도 한다.


통화, 알람, 사진 촬영 등 다양한 스마트폰 기능을 말로 제어할 수 있는 ‘S보이스’도 탑재됐다. S보이스는 ‘통화’, ‘메시지’ 등의 단어는 물론이고 “회사에 전화 연결해줘”와 같은 대화형 문장도 알아들을 수 있게 진화했다. 이 기능은 한국어와 영어 등 8개국어를 지원한다. 얼굴·음성 동시 인식으로 잠금 화면을 해제하는 보안 기능도 있다.


외신이 특히 관심을 보인 기능은 문자 보내기나 인터넷 검색 등 다른 작업을 하면서 동시에 영상을 볼 수 있는 ‘팝업 플레이’다.


이밖에 근접통신기술(NFC)과 와이파이를 결합해 두 스마트폰을 부딪히는 것만으로 고용량 파일을 빠르게 전송하는 ‘S빔’, 20장 사진 연사, 동영상 중 정지화상 촬영, 무선 충전 등 다양한 첨단 기술을 적용했다. 1.4㎓ 쿼드코어와 800메가 픽셀의 카메라, 4.8인치 슈퍼아몰레드 디스플레이(해상도 1280x720) 등 하드웨어도 최고 사양이다.


◆애플과 치열한 경쟁 예고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과 겨룰 수 있는 안드로이드 진영의 유일한 주자로 꼽힌다. 로이터통신은 아이폰 라이벌인 갤럭시의 최신 버전이 공개됐다고 보도하는 등 벌써부터 양자 대결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외신들은 삼성전자 갤럭시S3의 기술적 진보에 대해 호의적인 평가를 내리고, 대형 마케팅과 통신사업자들의 지지 속에 시장에서 다시 한번 큰 성공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갤럭시S3는 145개국 296개 사업자를 통해 출시될 예정이다.

 

전작인 갤럭시S2는 120여개국 140여개 사업자을 통해 출시됐었고, 10개월 만에 2000만대 판매를 달성했다. 단순 수치로 비교하면 갤럭시S3의 판매량은 올해 적어도 3000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관측된다.


그러나 디자인에 대해서는 일부 외신에서 비판적인 평가를 내렸다. 해외 정보기술(IT) 전문매체인 기즈모도는 “지나치게 플라스틱 소재의 느낌이 강하다”고 평가했고, 엔가젯도 “갤럭시 넥서스를 닮은 디자인은 실망스럽다”고 언급했다. 지난해 출시됐던 애플의 아이폰4S도 전작의 디자인을 그대로 이어받았

다는 부분에서 좋은 점수를 받지 못했다.


한편 애플은 6월11일 열리는 세계 개발자 콘퍼런스(WWDC)에서 새 아이폰을 공개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5월 말 유럽을 시작으로 갤럭시S3 판매에 들어가며, 국내에서는 6월 중 판매가 예상된다.

 

 

 

삼성전자가 4일(현지시간) 영국에서 갤럭시S3를 공개했다. 같은 날 삼성전자가 한국에서 기자들을 대상으로 20여분간 제품을 선보였다. 성인남자가 손으로 잡은 갤럭시S3. 보도자료에 나온 사진 보다 실물로 보면 훨씬 예쁘다.

 

 

 

뒷면. 전체적으로 플라스틱 재질을 사용했고 광택 코팅을 입혔다. 항간에 예상됐던 세라믹은 사용되지 않았다.

 

 

 

사진으로는 잘 드러나지 않지만 뒷면은 평면이 아닌 유선형이다. 전면부는 베젤보다 강화유리의 높이가 더 높다. 보호필름은 필수.

 

 

 

뒷면 내부. NFC 기능을 탑재했지만 수신부는 보이지 않는다. 배터리 내부에 수진장치가 포함됐을 가능성도 있다. 마이크로 유심을 사용하고 SD카드를 탑재할 수 있다.

 

 

 

갤럭시S3의 락 화면. 손가락으로 누르면 물결 무늬가 일고 '띵~' 소리가 난다. 손가락으로 화면을 젖히면 락이 풀린다.

 

 

 

기본 메뉴 구성.

 

 

 

블루 모델. 검은색 처럼 보이지만 미묘하게 푸른색 톤이 돈다.

 

 

삼성 타 기종과의 크기 비교. 왼쪽부터 갤럭시S1, S2, S3, 노트.

 

 

 

뒷면 비교. S2부터 카메라가 중앙에 위치하고 있다. S3는 S1, S2와 달리 뒷면 하단부에 볼록 튀어나온 굴곡 부위가 사라졌다.

 

 

 

두께 비교. S3가 S2보다는 얇고, 노트 보다는 두껍게 보인다.

 

  1. Favicon of http://spacechild.kr BlogIcon 루나리안 2012.05.04 12:55 신고

    잘 보고 갑니다^^
    생각보다 직찍이 더 색감이 이쁘네요~
    근데, 삼성 TouchWiz 제발 UI 아이콘좀 바꿔줬으면..

    • Favicon of http://www.mauhouse.net BlogIcon mau 2012.05.04 16:30 신고

      네 적어도 실물이 사진보다는 훨씬 예쁩니다. 전문가들의 평가와는 별개로 잘 팔릴 걸로 예상됩니다.

  2. Favicon of http://farand.tistory.com BlogIcon 생각의 탄생 2012.05.04 13:24 신고

    좋은 사진 잘 봤습니다. ^^ 근데 밑에 사진들은 뜨질 않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