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초 지식경제부는 ‘휴대전화 가격표시제’를 도입했다. 제조업체와 이동통신사 매장에서 단말기 가격을 뻥튀기한 다음에 대폭 할인해 주는 것처럼 소비자를 기만하는 행위 등 불공정 거래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였다.
 

하지만 3개월이 지난 12일 이 제도는 유명무실하다. 같은 이동통신사 매장인데도 요금제 할인금액과 할부지원액은 매장마다 들쭉날쭉하고 소비자들은 혼란스럽기만 하다. 오는 5월부터는 개인이 휴대전화를 구입한 뒤 이동통신사를 통해 개통하는 ‘블랙리스트 제도’도 시작된다. 그러나 이동통신사들은 이런 고객에게 요금할인을 하지 않겠다고 버티고 있어 제도가 정착될지는 미지수다. 
 

◆복잡한 휴대전화 가격에 소비자 혼란


휴대전화 판매점이 밀집한 강남역 지하상가에서 삼성 스마트폰 갤럭시노트의 판매가격을 알아봤다. 매장마다 제품 옆에 작은 글씨로 휴대전화의 가격을 표시해 놓았다. 하지만 상담이 시작되면 가격표시제가 변죽만 울린 제도라는 걸 확인할 수 있다.
 

휴대전화 판매원들은 “정부에서 표시하라고 하니까 하기는 했는데 신경 쓸 필요가 없다. 판매가격이 매일 변하는데 의미가 없다”라고 말했다. 가격표시제는 요금제와 분리한 스마트폰의 정확한 가격을 별도로 표시하고 이 가격에 따라 팔도록 했지만 매장별로 제시한 실제 판매가격은 제각각이고 별도의 구매조건을 내걸기 일쑤다.
 

A매장의 경우 갤럭시노트(16GB)의 기기 값은 93만3900원, 일시 할인금액 15만원과 52요금제(월 5만2000원) 24개월 약정 시 매달 1만4912원의 추가 할인조건을 제시했다.

 

B매장은 동일 기종 동일요금제에 대해 24만원 일시 할인과 매달 1만3000원 정도의 요금제 할인을 내세웠다. SK텔레콤이 매월 2920원을 추가 할인해 주는 ‘T할부지원’에 대해서는 아예 설명하지 않았다.
 

C매장은 기기값 25만원 일시할인과 52요금제 약정조건으로 월 1만4850원의 추가할인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C, D 매장은 T할부지원을 별도로 설명했지만 지원금액은 4167원과 2600원으로 제각각이었다. C 매장은 “다른 매장의 가격을 알아보고 오면 그보다 더 싸게 판매하겠다”는 옵션을 내걸기도 했다.
 

요금제 할인금액과 할부지원은 이동통신사가 정해 놓은 정책으로 각 매장이 동일해야 하지만 판매점별로 설명이 상이했다. 자칫 부정확한 정보를 전달받은 소비자가 휴대전화를 구매할 경우 판매자로부터 설명을 들은 것보다 돈을 더 내야 할 경우도 발생할 수 있다.
 

또 이들 매장은 하나같이 62요금제(월 6만2000원)나 72요금제(월 7만2000원)를 최소 2달 이상 유지해야 한다는 별도의 조건을 제시했다. 이를 지키지 않으면 단말기 할인을 아예 해주지 않거나 3만∼5만원의 추가금을 요구했다.

◆블랙리스트 제도 시작 전부터 ‘삐걱’


5월부터 블랙리스트 제도가 시행되면 복잡한 요금제나 할인제도에 구애받지 않고 휴대전화만 구입하고 이통사 상품에 구입하면 된다. 판매점에서 구매조건을 놓고 승강이를 벌이거나 바가지를 쓸까봐 걱정할 필요가 없어진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이 제도를 통해 중고 단말기 활성화와 통신비 인하 효과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취지는 좋지만 블랙리스트 제도가 실효를 거둘지는 미지수다. 블랙리스트 제도가 성공하려면 휴대전화 출고가가 판매가 수준으로 낮아지고 이통사 유통망을 통하지 않고 휴대전화를 구매한 소비자에게도 통신요금 할인이 이뤄져야만 한다. 방통위가 블랙리스트 제도에 따른 별도의 할인제도를 내놓기 위해 이통사와 협의를 벌이고 있지만 이통사는 시큰둥한 반응이다.
 

아예 SK텔레콤 관계자는 “블랙리스트 제도에 따른 요금할인을 도입하기는 어렵다”고 잘라 말했다. 단말기 제조사인 삼성전자도 “휴대전화 가격을 내리는 건 어렵다. 라인업을 다양화해 저가폰을 내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단말기 제조업계의 한 관계자는 “이통사가 관리하는 대리점과 판매점이 2만개가 넘는데, 제조사가 이통사 입김을 무시하고 휴대전화 가격을 내리기는 어려운 게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지난 3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한 삼성전자가 신제품을 잇따라 쏟아내며 국내외 휴대전화 시장 ‘맹주’ 자리 굳히기에 들어갔다. 신제품 출시와 갤럭시S2의 판매 호조에 힘입어 삼성전자는 올해 휴대전화 부문에서 목표치를 훨씬 뛰어넘는 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3가지 신제품으로 소비자 눈길 잡는다

삼성전자는 28일 서울 서초동 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전략 스마트 기기인 ‘갤럭시 노트’와 ‘갤럭시 넥서스’, ‘갤럭시탭 8.9 LTE’ 등 3가지 신제품을 공개했다.
 
이날 소개된 제품 중 가장 관심을 끈 것은 갤럭시 노트다. 갤럭시 노트는 5.3인치 대형 디스플레이에 ‘S펜’으로 불리는 터치펜을 탑재했다. 삼성전자가 전류 흐름의 변화로 동작을 감지하는 ‘정전식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스마트폰에 전용 펜을 함께 탑재한 것은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S펜 적용 부분에 대한 로드맵을 잡고 있는 중”이라고 밝혀 향후 출시되는 다른 스마트폰에도 S펜이 탑재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0월19일 홍콩에서 처음 공개된 세계 최초의 안드로이드 4.0 운영체제(OS) 탑재 스마트폰인 ‘갤럭시 넥서스’도 한국 소비자에게 선보였다. 갤럭시 넥서스는 얼굴인식을 통한 스마트폰 잠금 해제, 데이터 사용량 측정, 파노라마 사진 촬영 등의 기능을 갖추고 있다. 이와 함께 태블릿PC인 갤럭시탭 시리즈의 국내 첫 LTE 지원 모델인 ‘갤럭시탭 8.9 LTE’도 선보였다.
 
갤럭시 노트와 갤럭시 넥서스는 29일부터 이동통신사를 통해 판매를 시작하고, 갤럭시탭 8.9 LTE는 12월 중 판매에 들어갈 예정이다.

◆삼성 모바일, 국내외 시장 최고 성적 전망
 
삼성전자는 지난 4월 말 갤럭시S2를 세계 시장에 선보인 이래 계속해서 신제품을 쏟아내고 있다. 특히 국내에서는 이동통신사가 LTE 서비스를 시작한 올 하반기 이후 갤럭시S2 LTE, 갤럭시 S2 HD LTE, 갤럭시 노트 등 벌써 3번째 LTE 스마트폰을 선보였다.
 
이 같은 삼성전자의 ‘고속 행보’는 국내외 LTE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전략으로 읽힌다. 이와 함께 갤럭시 넥서스를 3세대(3G) 망용으로 출시 애플의 아이폰4S와 대결구도를 형성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올해 모바일 부문에서 역대 최고의 실적을 거둘 것이 확실시된다. 신종균 삼성전자 모바일부문 사장은 지난 7월 세계에서 3억대 이상의 휴대전화와 6000만대 이상의 스마트폰을 판매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3분기까지 세계 휴대전화 판매량이 이미 2억3240만대를 넘어 이 같은 목표 달성은 어렵지 않아 보인다.
 
이영희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전무는 이날 행사에서 스마트폰 판매 예상치를 묻는 질문에 “저희가 팔겠다고 한 숫자 이상은 충분히 가능하리라고 보고 있다”며 “굉장히 기대를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국내에서도 삼성전자는 올해 2분기 휴대전화 점유율 50%를 넘기며 경쟁사와의 격차를 벌리고 있다.


삼성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는 5.3인치 디스플레이와 전용 펜을 탑재, 28일 출시되기 오래전부터 언론과 ‘얼리어답터’들의 관심을 끌었다. 한국 출시에 앞서 유럽에서 판매된 ‘유럽형’ 갤럭시 노트를 입수해 사용해 봤다.

노트의 가장 큰 특징은 터치 펜인 ‘S펜’을 탑재했다는 점이다. 지난 9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가전전시회인 ‘IFA 2011’에서 처음 공개됐을 당시에는 S펜을 따로 들고 다녀야 했지만, 실제 출시된 제품은 제품 내부로 펜을 탑재하고 필요 시에 꺼내 쓸 수 있도록 했다.
 
메모는 기본 탑재된 애플리케이션 ‘S메모’를 이용한다. S메모를 작동한 후 S펜이나 손가락, 또는 자판을 이용해 메모가 가능하다.
 
S펜의 필기 인식률은 높은 편으로 어렵지 않게 펜으로 작은 글씨를 쓰거나 그림을 그릴 수 있었다. 펜 앞 부분에 달려 있는 버튼을 이용해 손쉽게 휴대전화의 모든 화면을 캡처할 수 있고, 이렇게 불러온 파일 위에 다시 메모를 할 수도 있었다.

인터넷 사이트에서 지도를 불러온 후 약속 장소를 펜으로 마크해 친구에 보내거나, 문서 파일을 캡처한 후 중요한 부분에 밑줄을 그어 보관하고, 사진을 찍은 후 낙서를 해 SNS 사이트에 올리는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펜을 이용해 메모할 경우 필기 후 짧은 시간 뒤에 글씨가 나타나는 현상이 있어 속기는 어렵다. 펜 외에 손의 일부가 스크린에 접촉될 경우 메모장이 닫히는 현상도 나타났다.
 
문자를 텍스트로 전환하는 기능이 있긴 하지만 정자로 쓴 한글 외에는 인식률이 크게 떨어졌고 큰따옴표, 쉼표 같은 부호를 전혀 인식하지 못해 실제 사용할 일은 별로 없을 듯하다.
 
가로 83㎝, 세로 146.9㎝ 크기에 5.3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문서, 인터넷 서핑 시 많은 정보를 한꺼번에 볼 수 있고, 숫자·문자 자판이 커져 오타를 줄일 수 있어 편리하다. 성인 남성은 한 손으로 쥘 수 있는 크기이지만 손이 작은 여성들은 잡기가 불편할 수도 있다.
 
재미있는 점은 갤럭시 노트 ‘유럽형’ 제품의 경우 애플 아이폰의 음성인식 프로그램인 ‘시리’와 같은 ‘음성 대화’ 기능을 탑재하고 있다는 것이다.
 
음성 대화는 네트워크에 연결된 상태에서만 사용이 가능하고 웹 검색, 전화 걸기, 문자 발송, 길 찾기, 메모, 스케줄 체크, 노래 틀기 등이 가능하다. 시리처럼 전화와 대화를 나누는 것은 불가능했다. 아쉽게도 한국어는 지원하지 않고 국내에서 시판되는 전화에는 탑재되지 않는다.
  1. Favicon of http://cezacx2.tistory.com BlogIcon 귀하신분 2011.11.29 15:17 신고

    S펜 이거 대단하던데용? 좀 섬세하게 필기할 수 있었으면 좀더 좋았을텐데... 조금 아쉽긴 했지만요... 글 잘보고 갑니당~^^

    • Favicon of http://www.mauhouse.net BlogIcon mau 2011.12.06 13:18 신고

      필기보다는 그림 그릴 때 진가를 발휘하더군요.

  2. jimoniko2048 2011.11.29 15:25 신고

    저도 한번 써보고 싶네요.ㅠ.ㅠ. 잘보고 갑니다. 스마트폰 구입시에는 다나와에서 가격비교후 구입추천하고 갑니다. ^^


삼성전자가 28일 갤럭시 노트를 공개하고 29일부터 출시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갤럭시 노트는 5.3인치 디스플레이에 전용 터치 펜인 와콤사의 'S펜'을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국내 출시에 앞서 유럽에서 출시된 모델을 입수해 사용해봤다.

전면은 얇은 베젤에 모서리가 둥글고 밑면 중앙에 홈버튼이 자리잡은 갤럭시 시리즈의 디자인을 그대로 계승했다.



후면부를 살펴보면 하단에 S펜을 넣는 슬롯이 보인다. 사진은 S펜이 탑재 돼 있는 상태. 삼성 로고 하단에 모노 스피커가 자리잡고 있고 윗쪽에 800만 화소 카메라가 장착 돼 있다.



손가락이나 손톱을 이용해 슬롯에 들어있는 S펜을 잡아당겨 본체에서 분리한다.



휴대전화의 초기 잠금 화면. 노트를 강조하기 위해인지 노트와 펜이 함께 있는 사진이 뜬다.



5.3인치는 얼마나 큰 걸까. 갤럭시 노트(왼쪽), 모토로라 레이저(가운데), 애플 아이폰3GS(오른쪽)의 크기를 비교해 봤다. 확실히 아이폰의 크기가 훨씬 작아보인다. 레이저는 4.3인치 디스플레이, 아이폰3GS는 아이폰4S와 같은 3.5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있다.



두께를 비교해 보면 갤럭시 노트가 가장 얇은 것을 알 수 있다. 갤럭시 노트는 146.8×82.9×9.65 mm 크기에 무게는 182~183g이다. 모토로라 레이저는  131 x 69 x 7.1mm, 무게 127g으로 무척 가볍다. 공개 사양을 보면 레이저가 갤럭시 노트보다 더 얇은데 레이저는 가장 두꺼운 면이 아니라 얇은 면을 기준으로 두께를 측정한 듯 하다. (정확히 재 보지는 않았다.)
아이폰 3GS는  115.5 x 62.1 x 12.3mm, 무게 135g으로 가로, 세로 크기는 가장 작지만 다른 두 제품보다 두껍다. 노트보다는 가볍지만 레이저보다는 무겁다.

갤럭시 노트는 보통 남자 성인이면 한손으로 잡기에 무리가 없다. 현재보다 전화기가 더 커진다면 손으로 잡기에 부담스럽거나 잡았다가 떨어뜨릴 가능성이 높다. 성인여성이 잡기에는 다소 부담스러운 크기다.

'갤럭시 노트' 제품 세부 사양
크기/무게 :  146.8×82.9×9.65 mm, 182g(SKT/KT)/183(LGU+)
네트워크  :  4G LTE, HSPA+ 21Mbps/Rev.A(LGU+)
디스플레이 :  WXGA(1280X800) 5.3형(5.29") HD 슈퍼 아몰레드
플랫폼  :  안드로이드 2.3(진저브레드)
카메라  :  800만 화소(플래시)/200만 화소 전면, 1080p 풀HD 동영상 녹화
배터리  :  2500 mAh
기타  :  1.5GHz 듀얼코어, 32GB 내장메모리, 지상파DMB,
             NFC, 외장메모리 지원, 블루투스 3.0+HS, 와이파이 a/b/g/n
  1. Favicon of http://jsnoopy.tistory.com BlogIcon J스누피 2011.11.28 18:26 신고

    좋은 내용 잘 보고 갑니다. 나중에 제 블로그 한번 들려주세요

  2. jimoniko2048 2011.11.28 22:49 신고

    갤노트가 크긴 크네요..ㅋㅋ 잘보고 갑니다. 스마트폰 구입시에는 다나와에서 가격비교후 구입추천하고 갑니다. ^^

    • Favicon of http://www.mauhouse.net BlogIcon mau 2011.11.29 15:02 신고

      다나와 다니시나봐요? 방문 환영합니다.

  3. AcMole 2011.11.29 12:48 신고

    형!
    나 출장가서 살지말지 고민중이란 마랴 ㅋ
    사용기를 올려요 사용기를!
    외형은 많이 봤단말야~ ㅎ

    • Favicon of http://www.mauhouse.net BlogIcon mau 2011.11.29 15:00 신고

      사용기 올려놨으니 참고해라. 나중에 동영상도 추가하마.

  4. ㅇㅇ 2011.12.13 14:42 신고

    첨엔 뭐 이런 큰게 나와 하고 했지만 보면 볼수록크고 시원시원하니 좋네요ㅎㅎ
    태블릿과 스마트폰의 교묘한 접합점이라는 생각이,,,,,,,,,,,
    음,,,,그래도 이런 점이 양날의 검이 될까요?
    과연 어떻게 될지
    어정쩡이냐 새로운 시장 개척이냐,,,,,

  5. ㅇㅇ 2011.12.13 14:43 신고

    아 참고로 저도 내년에 1월경에 계약하기로 했습니다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