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자로 산다는 것
고종석 외 다수 / 호미
267p / 1만원

내가 기자가 되겠다는 결심을 했던 게 언제였더라. 고등학교 2학년 때 였으니까 벌써 14년 전의 일이다. 이과 계열이었던 나는 대학을 문과계열로 교차지원할만큼 기자가 되겠다는 목표가 확고했다. 그래서 전공도 신문방송학과를 택했고 (지금 생각해 보면 우습다. 신문방송학을 전공 하는 것과 기자가 되는 것과는 전혀 상관이 없다.) 덕분에 군대에서도 정훈장교 보직을 받을 수 있었다. 뭐 그럭저럭 운도 좋아 군 제대 다음 해에 기자가 됐으니 꿈을 참 빨리도 이룬 셈이다.

그렇게 2003년 이래로 기자생활을 시작해 햇수로 벌써 5년째. 그런데 뭔가 허전하다. 꿈꾸던 기자생활을 적지 않게 해 왔는데 이건 뭘까. 팥 없는 찐빵 같다고나 할까. 아니, 김치를 담그기는 했는데, 맛도 들기 전에 쉬어버린 것 같은 그런 느낌이다. 이런 젠장. 후배들이 '기자로 산다는 것'이 뭐냐고 물으면 어떤 얘기를 해 줘야 할지 난감하다. 그런 어려운 질문을 하는 주변머리 없는 놈을 만나면 대답 대신 이 책을 권해줘야 할 것 같다.
 
'기자로 산다는 것'은 삼성 기사삭제로 파업을 하게 됐고 결국은 새로운 잡지 '시사 인'을 창간한 '진품' 시사저널 기자들의 이야기다. 옳은 것을 옳다고 말할 수 없어서 분노했던 사람들. 신념을 위해 끝까지 싸운 그들의 이야기를 읽고 나면 언론인이 뭔지 제대로 알 수 있겠지. 문장도 수려하니 좋은 기자가 되려면 글도 잘 써야 한다는 걸 덤으로 알게 될 터이다.

기왕 얘기를 했으니 말인데, 솔직히 내 기자 정신은 어디에 있는 지도 모를 망각의 샘에 풍덩 빠져있었던 것 같다. 그 정신이 다시 수면 위로 살짝 모습을 드러냈다. 그런데 너무 오랜만에 맞닥뜨린 맑은 공기에 깜짝 놀랐는지 아니면 부끄러워서인지 물 위로 쑥 올라오기를 망설이고 있으니 대략 난감이라고나 할까.

'BOOK'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자로 산다는 것  (4) 2007.11.28
위대한 테러리스트 김구  (0) 2007.11.02
인간 본성에 대하여  (0) 2007.05.09
  1. 이은주 2007.12.04 03:45 신고

    요즘 내가 이일을 그만두고, 왜 다른일을 하려는가 뒤늦게 고민하고 있습니다. 이제 사직일이 열흘도 남지않은 이 상활에서 말이죠. 밥벌이로든, 뭐로든 나의 전공을 버리고 다른 것을 한다는 게 두렵고 또 무섭습니다. 내가 이일을 정말 사랑하니까. 힘들고 짜증나고 미칠것 같아도 나쁜남자가 좋은 것처럼 내 자신에게 최면을 걸고 있는건지도 모르겠습니다. 모두들 아니라고 하는데 말이죠. ㅋㅋ

    • 2007.12.04 11:12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bookmania.tistory.com BlogIcon C급좌파 2008.10.07 18:31 신고

    한번 읽어봐야겠구만. 그렇다고 잃어버린 기자 정신을 되찾을지는 미지수겠지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