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애플이 신제품 발표회를 가졌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새로 나온 일체형PC 아이맥이 가장 눈길을 끕니다. 하지만 미디어의 주목을 끄는 제품은 역시 태블릿PC인 아이패드였습니다. 개인 사용자들도 아이패드에 대한 관심이 가장 높은 듯 합니다.


애플이 이날 출시한 태블릿PC는 '아이패드 미니'와 '4세대 아이패드' 2종입니다. 재미있는 점은 고객들에게 충격을 준 제품이 아이패드 미니가 아니라 4세대 아이패드였다는 거죠. 4세대 아이패드는 7개월 전에 출시된 (한국에는 6개월전) '뉴 아이패드'를 '올드 아이패드'로 만들어버렸습니다. 뉴 아이패드라는 작명을 왜 했는지 이해할 수가 없네요. 교묘히 말장난으로 고객을 우롱한 느낌마저 듭니다.


각자 생각이 다르겠지만 저는 이번 태블릿PC 제품에 대해 실망하고 있습니다. 이번 신제품들이 나쁜 것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좋다고도 할 수 없습니다.


스티브 잡스는 떠났지만 그가 남긴 유산은 여전히 시장에 강력한 영향력을 미치고 있습니다. 아이패드 역시 빛을 잃지 않고 있죠. 68%에 이르는 세계 시장 점유율이 이를 증명합니다. 하지만 지금의 아이패드는 잡스가 남긴 유산 그대로일 뿐 진보가 업습니다. 아이패드 미니는 좋은 제품이지만 저를 놀라게 만들지는 못했습니다. 4세대 아이패드는 실망 자체입니다. 노트북이나 PC처럼 사양을 업그레이드 한 제품일 뿐입니다.


애플이 이런 제품에 스스로 만족하고 있다면 이미 애플의 퇴보는 시작됐다고 봐야합니다. 그런 애플에 호의적인 반응을 보이는 건 '애플 마니아'가 아니라 지능적인 애플 안티일 뿐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번 발표 만족스러우십니까?


아래에 아이패드 미니와 아이패드2세대, 4세대 아이패드와 뉴 아이패드 사양표를 보면서 몇마디 더 해 보겠습니다.



기종

아이패드 미니

아이패드 2세대

디스플레이

7.9인치

9.7인치

해상도

1024 x 768

1024 x 768

PPI

163

132

AP

듀얼코어 A5

듀얼코어 A5

메모리

512MB

512MB

포트

라이트닝 커넥터

애플 커넥터

전면 카메라

1.2메가픽셀

VGA

후면 카메라

5메가픽셀

960x720

데이터통신

와이파이, 3G, LTE

와이파이, 3G

블루투스

4.0

2.1

배터리 이용시간

10 시간

9 시간

심카드

나노심

마이크로심

무게

308g(와이파이) 312g(LTE)

601g(와이파이), 613g(3G)

크기

200 x 134.7 x 7.2

241.2 x 185.7 x 8.8

가격

329달러(16기가 와이파이), 459달러(16기가 LTE)

399달러(16기가 와이파이), 529달러(16 3G)



미니의 사양은 4세대 아이패드보다는 아이패드2세대와 비교하는 게 적합하다고 생각합니다. 둘의 사양이 대체로 비슷하거든요.


보시는 바와 같이 크기가 줄고, 무게가 가벼워진 것, 카메라가 더 좋아진 것을 제외하면 다른 부분의 거의 같습니다. 배터리 사용시간이 더 늘기는 했지만 디스플레이가 작아진 만큼 사용 시간이 느는 건 당연합니다. 


휴대가 편리하고 LTE를 지원하는 건 분명 장점입니다. 하지만 새로나온 아이패드에 비하면 역시 구식이라고 밖에 할 수 없네요. 가격도 크기를 감안했을 때 싸다고는 할 수 없습니다. 아마존이나 삼성전자, 에이수스 등이 내놓는 제품에 비하면 더더욱 그렇죠. 뭔가 획기적인 기술을 도입하거나 좀 더 싼 가격에 내놨으면 어땠을까요.





기종

4세대 아이패드

아이패드

디스플레이

9.7인치

9.7인치

해상도

2048 x 1536

2048 x 1536

PPI

264

264

AP

듀얼코어 A6

듀얼코어 A5

메모리

1GB

1GB

포트

라이트닝 커넥터

애플 커넥터

전면 카메라

1.2메가픽셀

VGA

후면 카메라

5메가픽셀

5메가픽셀

데이터통신

와이파이, 3G, LTE

와이파이, 3G, LTE(북미)

블루투스

4.0

4.0

배터리 이용시간

10 시간

10 시간

심카드

마이크로심

마이크로심

무게

652(와이파이), 662(LTE)

652(와이파이), 662(LTE)

크기

241 x 185.7 x 9.4

241 x 185.7 x 9.4

가격

499달러(16기가 와이파이), 629달러(16기가 3G)

499달러(16기가 와이파이), 629달러(16기가 3G)

 

위에서 보시는 사진과 같이 4세대 아이패드와 뉴 아이패드의 외관은 완전 동일합니다. 무게도 같고 크기도 같습니다.


달리진 건 뭘까요? AP교체와 전면 카메라 기능 향상과 LTE 추가 지원, 애플 독 커넥터의 채용입니다. 이걸로 1세대를 뛰어넘다니.. 잡스라면 이런 세대교체를 허락하지 않았을 겁니다.


잡스가 없는 애플이 뭘 보여줄지 이제 기대가 되기 보다는 걱정이 됩니다.

 

  1. Favicon of http://simglorious.tistory.com BlogIcon 도플파란 2012.10.25 19:57 신고

    저도 이번에 아이패드 미니를 보고 사야하나 말아야 하나 심각하게 고민중입니다.

    • Favicon of http://www.mauhouse.net BlogIcon mau 2012.10.25 19:58 신고

      네 나쁘진 않거든요. 그런데 이게 꼭 사야한다는 생각도 안 들어서...고민입니다.^^

  2. 2012.10.26 16:59

    비밀댓글입니다

  3. BlogIcon 저기 2013.03.31 21:55 신고

    궁금한게 있습니다. 아이패드미니와 아이패드4에 대해 실망자체라고 주장하셨는데 그럼 아이패드 라인업에 신제품을 어떤걸 기대하셨는지 궁금합니다.

    • Favicon of http://www.mauhouse.net BlogIcon mau 2013.04.19 09:39 신고

      늦은 답변이네요.

      아이폰3GS에서 아이폰4로 바뀔 때의 경우를 생각하면 될 것 같습니다. 베젤을 더 얇게 하거나 무게를 더 가볍게 하거나, 전체적인 디자인에 변화를 줄 수 있겠죠. 아니면 시리와 같은 또 다른 기능을 탑재할 수도 있을 거고요.

      이렇게 나왔으면 좋겠다는 제 바람이 있겠지만, 그런 바람 자체를 뛰어넘는 혁신, 애플의 소비자들은 그런 걸 기대하는 게 아닐까요? 전 새로나온 아이맥의 디자인은 좋게 평가합니다. 근래에 나온 애플 제품 중 제일 나은 제품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렇다고 애플 제품이 나쁘다고는 생각지 않습니다. 저 역시 많은 애플 제품을 사용하고 있고요. 더 혁신적인 제품이 출시되길 바라는 게 이상한 건가요?

  4. ㅇㅅㅇ 2013.08.17 12:41 신고

    조금 이해가 안되는게 있는데요.. 전 애플을 맹목적으로 좋아하진 않고 그냥 구뉴아이패드를 쓰는 한 유저인데요. 아이패드4는 하드웨어사양의 발전밖에 없다고 하셨는데 제가 볼땐 하드웨어의 발전이 엄청나다고 보는데요..실제로 아이패드4 후기를 보면 전체적으로 확실히 체감이 될만큼 더 빨라진데다 듀얼밴드 와이파이 지원으로 속도가 이론상이 아닌 실제로 구뉴아이패드의 2배가 나온다던데 그정도면 엄청난 발전 아닌가요? ..게다가 GPU 같은 경우는 아직까지도 모바일기기중에 최상급이라고 알고있습니다. ...제가 쓴글을 제가 한번 읽어보니 언뜻 "앱등이" 같습니다만 솔직히 전 아이패드4의 하드웨어 발전에 큰 충격을 받은 사람이라; 요즘 나오는 다른 안드태블릿도 아이패드4의 하드웨어보다 뛰어난게 없을정도니까요.. (뭐 몰론 안드태블릿은 성능보다 가격에 초점이 맞춰져있는게 함정이죠;)

+ Recent posts